국제

美 '우한 연구소' 세운 하버드대 교수 체포

김민정 기자 입력 2020.02.19. 14: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지식재산권(IP) 도용에 대응하기 위해 중국과 교류하는 자국 명문대 교수진들을 조사하고 있다.

19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지난달 말 미국 최고 과학자 중 하나로 꼽히는 찰스 리버 하버드대 화학·생물학과 교수가 체포됐다. 그동안 미국에서는 중국계 과학자들이 이런 혐의를 받는 일이 많았지만, 리버 교수의 경우 백인이다.

하버드 대학의 명물 존 하버드 동상이 하버드대 앞을 지나가는 사람들을 보고 있다. /AP 연합 뉴스

리버 교수는 중국으로부터 연간 경비로 15만8000달러를 받고 월급으로 5만달러를 따로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우한이공대에 연구소를 설립하는 명목으로 150만달러 이상을 지원받기도 했다.

기소장을 보면 리버 교수는 돈의 절반을 미국 달러로 받았고 나머지는 중국 내 은행 계좌에 예치했다. 우한이공대를 대신해 논문을 발표하고 특허를 등록하는 등의 ‘대리인’ 일을 한 대가다.

이와 관련 고이즈미 게이 전 백악관 과학기술보좌관은 SCMP 인터뷰에서 "리버 교수 사건은 새로운 문젯거리로 떠올랐다"며 "그가 어떤 인물인지, 어떤 인종인지, 어떤 기관에서 일하는지를 보면 사회의 울릴 경종은 더 크다"고 말했다.

SCMP는 리버 교수가 나노기술과 분자 조작 등의 분야에서 쌓은 전문성이 중국의 제조업 육성 프로젝트 ‘중국 제조 2025’와 크게 맞닿아 있다고 분석했다. 보도에 따르면 예일대 등 명문대 일부 교수들도 중국과의 긴밀한 관계를 공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미국의 기소 위협이 있는 상황이다.

최근 미국은 중국을 배후에 둔 ‘경제 스파이’ 사건을 조사하는 데 자원과 인력을 집중적으로 투입 중이다.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앞서 FBI의 56개 지부에서 1000여건의 중국 관련 사건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FBI는 지난해 10월 이후에만 관련 혐의로 19명을 구속했다. 이는 2018년 동안 24명을 체포한 것과 비교하면 상당히 많은 숫자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