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노컷뉴스

'뇌물‧횡령' 이명박 2심서 징역 17년..보석취소 후 '법정구속'

CBS노컷뉴스 김재완 기자 입력 2020. 02. 19. 15:09 수정 2020. 02. 19. 15:43

기사 도구 모음

수백억원 대의 횡령 및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더 높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죄에 대해서는 징역 12년과 벌금 130억원을, 다스자금 횡령 등에 대해서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1심 재판부는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이다"고 판단하며 다스 자금 횡령액 약 246억원과 다스 대납 소송비 61억원 등 약 85억원의 뇌물 혐의 등 7개를 유죄로 인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재판부 "피고인 책임 명백한 경우에도 반성하는 모습 없어"
지난해 3월 조건부 허가한 보석결정도 취소..법정구속
횡령과 뇌물 등의 혐의로 기소돼 1심에서 징역 15년을 선고받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2심 항소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이한형 기자)
수백억원 대의 횡령 및 뇌물수수 혐의를 받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항소심에서 1심보다 더 높은 형량을 선고받았다. 또한, 재판부의 보석취소 결정에 따라 이 전 대통령은 법정구속됐다.

서울고법 형사1부(정준영 김세종 송영승 부장판사)는 19일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국고손실·조세포탈 등 혐의로 기소된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징역 17년과 벌금 130억원, 추징금 약 57억8천만원을 선고했다. 이 전 대통령은 앞서 1심에서는 징역 15년에 벌금 130억원을 선고받았다.

재판부는 이 전 대통령의 뇌물죄에 대해서는 징역 12년과 벌금 130억원을, 다스자금 횡령 등에 대해서는 징역 5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 피고인는 이 사건 각 범행을 모두 부인하면서 책임을 다스의 직원, 함께 일한 공무원, 삼성그룹 직원 그리고 그 밖의 여러 사람 허위진술 탓으로 돌렸다"며 "자신의 책임이 명백한 경우에도 반성하거나 책임을 통감하는 모습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항소심 유죄 뇌물액이 삼성 관련해 27억원 정도 증가했고 이팔성 전 우리금융 회장 관련 17억 감소해 모두 10억원이 증가한 것을 감안했다"며 "공직법에 의해 분리하게 된 형량 합계를 원심 형량보다 높이는 것은 불가피하다"고 양형사유를 밝혔다.

재판부는 또한, 항소심 재판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에게 내린 보석결정을 취소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3월부터 불구속 상태로 재판을 받던 이 전 대통령은 이날 법정구속됐다.

재판부의 선고 직후 이 전 대통령은 판결을 예상하지 못했다는 듯 아무 말 없이 재판부를 응시하기도 했다.

앞서 이 전 대통령은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에서 349억원 상당의 비자금을 횡령하고 삼성전자가 대납한 미국소송비 63억원 등 모두 110억원의 뇌물을 챙긴 혐의 등 16개의 죄명으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 재판부는 "다스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것이다"고 판단하며 다스 자금 횡령액 약 246억원과 다스 대납 소송비 61억원 등 약 85억원의 뇌물 혐의 등 7개를 유죄로 인정했다.

이어진 항소심 재판에서 검찰은 지난해 5월 국민권익위원회로부터 이 전 대통령의 추가 뇌물 혐의를 뒷받침하는 자료를 넘겨받고 약 51억원의 뇌물수수 혐의액을 추가했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20분쯤 차량을 타고 서울고법 청사에 도착해 지지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눴다. 이 전 대통령은 1심 선고기일에는 재판부의 생중계 결정에 반발해 불출석한 바 있다.

[CBS노컷뉴스 김재완 기자] canbestar30@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