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종로서 7번째 추가 확진자 나왔다..44년생 男 창신동 거주자

윤슬기 입력 2020.02.20. 19:38 수정 2020.02.20. 20:09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질본은 56번째 환자(75세, 남성)와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종로구 29번째 환자(82세, 남성)가 함께 식사를 한 사실을 확인해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56번째 환자는 폐렴으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6번쨰 확진 환자 이후 추가 확진 판정
종로서 6번·10번·11번·29번·30번·56번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19.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 종로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가 또 발생했다.

6번·10번·11번·29번·30번·56번에 이어 7번째 확진 환자다.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4시 기준으로 22명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히면서 서울에서 1명 추가돼 역학조사중이라고 했다.

서울시, 종로구 등을 취재한 결과, 질병관리본부가 밝힌 1명이 바로 종로구 창신동에 거주하는 44년생 남자로 확인됐다. 이 환자는 이날 오전 확진 사실이 공개된 56번쨰 환자(75세, 남성) 이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질본은 56번째 환자(75세, 남성)와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은 종로구 29번째 환자(82세, 남성)가 함께 식사를 한 사실을 확인해 연관성을 조사 중이다. 56번째 환자는 폐렴으로 종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지난 19일 확진 판정을 받고 현재 서울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이다.

56번째 환자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1월 말께 종로노인종합복지관을 방문한 것으로 현재까지 확인돼, 같은 복지관을 이용한 29번째 환자와의 연관성을 조사중에 있다.

29번째 환자는 해외여행 이력이 없고, 확진자와의 접촉력 등이 없어 감염 경로가 확실하지 않는 국내 첫 번째 사례였다. 29번째 환자의 배우자(30번째 환자·66세 여성)도 같은 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오리무중인 29번째 환자의 감염원을 찾기 위해 증상 발현일(2월5일) 이전 2주간의 행적으로 범위를 넓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29번째 환자가 증상 발현일 이전에 종로노인종합복지관, 기원 등을 이용한 것으로 확인돼 해당 시설 이용자 등을 중심으로 의심 증상 여부, 해외 여행력 등을 조사 중이다.

정은경 중대본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56번째 환자가) 경로식당 등에서 29번째 환자와 식사를 한 동선이 확인됐다"며 "1월 말께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공동으로 폭로(노출)됐을 가능성을 놓고 접촉자에 대한 추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종로노인종합복지관에서 29번 환자와의 접촉이 있는 이들 100명 정도의 명단을 작성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56번 환자는 의료기관에서 먼저 진단됐고, 동선 조사 중 29번 환자와 동선이 일치된 것을 확인한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