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재명 "신천지 전수조사 실시.. 예배당 폐쇄하라"

정시내 입력 2020.02.21. 00:05

이재명 경기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되는 신천지 교회에 대해 전수조사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와의 전쟁..신천지 전수조사 실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한편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인 31번 환자에 대해 '2차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코로나 확진 환자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 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의 진원지가 되는 신천지 교회에 대해 전수조사한다고 밝혔다.

이재명 지사는 20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코로나19와의 전쟁..신천지 전수조사 실시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지사는 “신천지 신자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늘고 있다. 지역사회 감염확산을 저지하기 위해 신천지 신자들이 활동한 장소를 모조리 파악하고 신속한 방역활동을 전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신천지 교단에 요구한다. 모든 신천지 예배당을 즉시 폐쇄하고 일체의 집회와 봉사활동을 중단함은 물론 경기도 내 예배당과 집회, 봉사활동 구역 등을 즉시 도에 신고하라”라고 강조했다.

이재명 경기지사, 신천지 전수조사. 사진=이재명 페이스북
이 지사는 또 경기도는 해당 구역을 방역 조치하고 더는 감염이 확산되지 않도록 활동 중단 여부를 밀착 관리하겠다고 했다.

이 지사는 끝으로 “대구 집회에 참석한 신천지 교인들도 즉시 해당 지역 보건소에 참석 여부를 신고하고, 자가격리 등 능동적 대처에 협조해 달라”며 “여러분의 자발적 참여가 지역사회 감염확산 여부를 좌우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방역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신천지 대구교회 관련자인 31번 환자에 대해 ‘2차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이 환자가 다녔던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무더기로 환자가 발생하면서 국내 첫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20일 오후 4시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가 104명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1명은 사망자로 확인됐다.

오후에 추가된 확진자만 보면, 신천지대구교회 사례 관련 환자가 5명이다. 이로써 신천지대구교회에서만 31번 환자를 포함해 총 43명의 환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은 이 교회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벌어졌다고 보고 있다. 이외에 새로난한방병원 관련 1명, 청도 대남병원 관련 13명, 기타 역학조사 중인 환자가 2명이다.

정시내 (jssin@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