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서울경제

손학규 "코로나 사태 심각..총선 연기하자"

방진혁 기자 입력 2020.02.21. 11:4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필요하면 4·15 총선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전면 제한하고 필요하면 4·15총선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중요한 가치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의사봉을 두드리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경제]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1일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필요하면 4·15 총선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코로나 19바이러스 국내 지역사회 감염이 현실화됐다”며 이같이 밝혔다.

손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안이한 인식이 문제를 키웠다”며 “문 대통령은 사태 초기부터 과도한 불안을 자제해달라는 말을 반복해왔다”고 비판했다. 또 “지난 13일 재계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가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코로나19 재앙의 현실화는 총선에 눈이 어두워 샴페인을 지나치게 일찍 터뜨린 정부·여당이 자초한 일이라고밖에 볼 수 없는 상황이 됐다”고 강조했다.

그는 “의료계 등 전문가들은 이제 바이러스와의 전면전을 검토하고 최고수준 대응에 나설 것을 촉구하고 있다”며 “무엇보다 현재 경계상태인 감염병 위기경보단계를 최고단계인 심각단계로 격상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했다.

손 대표는 “중국으로부터의 입국을 전면 제한하고 필요하면 4·15총선을 연기하는 것도 검토해야 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중요한 가치는 있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총선 연기는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다. 선거법에 따르면 ‘천재·지변 등의 부득이한 사유로 선거를 실시할 수 없을 때에는 대선과 총선에 있어 대통령이 선거를 연기해야 한다’고 돼 있다.

한편 이날 바른미래당 최고위에서는 대안신당·민주평화당과의 합당 합의문이 의결됐다. 손 대표는 전날 당대표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통합당은 각 당 대표가 지명한 공동대표 3인 체제로 운영되며, 이 중 손 대표가 지명하는 한명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당대표로 공식 등재된다. /방진혁기자 bready@sedaily.com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