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대구 신천지 신도 9000명 코로나19 전수조사..지역 폐렴 환자도(종합)

구무서 입력 2020.02.21. 12: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천지 신도는 전원 자가격리
지역 내 폐렴환자도 검사키로
청도대남병원 전수조사 실시
TK, 특별방역대책 적용하기로
마스크 등 방역물품 우선 지원
[서울=뉴시스]박미소 기자 =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2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21.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김성진 김진아 이기상 기자 =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속출하고 있는 대구 지역의 '신천지' 신도 9000명과 폐렴환자 대상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환자 수가 111명에 달하는 대구·경북 지역에는 치료병상 확대 등 특별방역대책을 적용키로 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21일 오전 11시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혔다.

박 장관은 "대구·경북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하고 대구는 우선 추가적인 전염 방지를 위해 관련 교회단체(신천지) 9000명 전원의 명단을 확보, 자가격리와 시설격리에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21일 오전까지 코로나19 확진자 총 156명 중 대구·경북 지역 환자는 111명, 대구 신천지와 관련된 코로나19 환자는 82명이다.

이에 박 장관은 "지자체 공무원들을 격리담당자로 배정했고 해당 종교단체도 적극적으로 협조한다"며 "격리해제 전까지 이들 전원에 대한 진단검사를 실시하겠다. 우선 유증상자와 접촉자에 대해 진단검사를 실시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신천지·고위험군 자가격리, 코로나19 전수조사

정부는 약 9000여명의 대구 내 신천지 신도 중 4474명의 명단은 이미 확보했으며 21일까지 나머지 명단을 확보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신도 전원에 대한 최근 해외여행력 및 의료기관 방문력을 조사할 계획이다. 또 명단 확보된 신도는 자가격리를 실시하고 지자체 담당자 및 교단 통한 자체점검을 실시한다. 자가격리가 어려운 자는 중앙교육연수원 등 통해 시설 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신천지 전체 신도 대상 자발적 자가격리를 교단 차원에서 권고하고, 행동수칙 제공, 지역장 등 교단 조직력을 활용해 자체점검을 추진한다.

또 현재 대구 내 입원 중인 폐렴 환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조사를 실시하고 입원 환자 전수 조사완료 후 신규로 발생하는 폐렴 환자도 의무적으로 코로나19를 검사할 예정이다.

또 다른 병원으로 폐렴 환자를 이동하는 것은 금지하며 병원 내 폐렴 환자와 일반 환자를 분리하는 조치도 병행한다.

사망자가 발생한 청도 대남병원은 정신병동과 일반병원, 요양병원 등을 포함해 전체 환자와 종사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정신병동 입원환자는 음성 확인 후 국립정신병원으로 전원 이동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정신병동 입원 환자 및 종사자에 대한 격리치료 병상 배정을 완료했으며 일반병원, 요양병원, 요양시설도 전원 진단 검사 실시 후 모니터링 실시 중이며, 종사자는 접촉력 확인 후 자가격리중이다.

◇조기진단, 치료확대 위한 치료역량 강화

환자들의 원활한 치료를 위해 병상 확대 등 치료역량 강화에도 나선다.

계명대학교동산병원 신축병동은 긴급승인을 통해 자가격리 중인 환자에게 병상을 배정한다. 대구의료원은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지정됐으며, 추가 확진자를 대비한 가용병상을 확보한다.

또 지역 의사회와 감염학회, 국방부 등과 협의를 통해 전담병원 운영에 필요한 의료인력을 확보하고 의료용 마스크, 전신 보호구, 이동형 음압기 등 의료장비 수요를 파악해 국가 비축장비 우선 배정, 추가 장비 구입 지원 등을 실시한다.

지역 내에서는 일회성 이벤트 등 행사는 자제하도록 권고했으며 고령자나 임산부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밀폐된 장소에서의 행사는 연기 또는 대상자 축소를 추진한다.

대구 지역에 대해서는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범정부적 협력을 위해 범정부특별대책지원단을 구성했다. 단장은 보건복지부 내 국장이 맡으며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환경부, 경찰청 등 10개 기관이 참여한다.

지역단위를 넘어선 병상·인력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국립중앙의료원, 국군대전병원 등에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을 준비하고 대구·경북 소재 공공병원도 추가지정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 필요시 인근 지방자치단체 여유병상에서 대구 지역 확진자를 진료하고, 다수 환자 발생 대비 지방의료원을 단계별로 소개 요청한다.

대구 지역 전체 학교를 대상으로 3월 1주 개학 연기 협의가 완료됐으며 대구 전 지역의 학원과 교습소 역시 휴원을 적극 권고한다.

지역 내 손소독제와 마스크 등 방역물품을 지원하고 종교계에는 자발적인 감염 예방활동을 독려하는 등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마스크의 경우 정부가 매점매석업체 적발을 통해 확보한 마스크를 대구·경북 지역에 신속 공급한다.

사업장에 코로나19 유입 및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외국인을 고용하는 곳에는 12만개의 방역물품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 코로나19로 휴업을 한 사업장에는 고용유지지원금을 지원한다. 방역과 검역, 마스크 생산, 생산량 폭증 업체 등에는 특별연장근로인가를 신속하게 검토해 조치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ksj87@newsis.com, hummingbird@newsis.com, wakeup@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