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코로나19 산소치료 중증환자 7명으로 늘어..질본 "집중 모니터링"

정성원 입력 2020.02.21. 14:5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한 환자 가운데 7명이 중증으로 산소 공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21일 발표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산소마스크를 이용해 산소를 공급하는 중증 환자는 6명이고, 최근 늘었다"며 "1명은 모니터링을 더 진행하고 있는데, 총 7명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폐렴 등으로 비교적 중증일 때 산소공급 치료
종로구에서 최근 확진된 환자도 1명 산소치료
"정신병동 등에서 이송된 환자 폐렴 진행 중"
[청주=뉴시스]강종민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1일 오후 충북 청주 질병관리본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에 대해 브리핑하고 있다. 2020.02.21. ppkjm@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성원 이기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입원한 환자 가운데 7명이 중증으로 산소 공급을 받고 있는 것으로 21일 발표됐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오후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현재 산소마스크를 이용해 산소를 공급하는 중증 환자는 6명이고, 최근 늘었다"며 "1명은 모니터링을 더 진행하고 있는데, 총 7명을 집중 모니터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산소 치료를 받고 있는 7명 중엔 최근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들이 포함된 것으로 나타났다. 또 7명 중 1명은 최근 서울 종로구 지역에서 연이어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 1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정 본부장은 "정신병동 등에서 이송된 환자 등이 현재 폐렴이 진행 중이라 6~7명이 비교적 중증 상태다"라고 말했다.

곽진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종로구 지역에서 연이어 발생한 사례자들의 건강 상태는 비교적 고령이고, 기저 질환자도 있지만 현재까지 파악된 정도로는 폐렴은 있지만 위중한 것은 아니라고 확인된다"면서 "한 명 정도는 산소마스크 치료 중인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했다.

현재 코로나19 발병 후 폐렴 증상으로 산소 공급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비교적 중증'으로 분류하고 있다. 방역 당국에 따르면 지난 12일 산소 치료를 받는 환자는 1명이었지만, 이날 발표로 산소마스크 치료를 받는 환자는 7명으로 늘어났다.

지난 12일 정은경 본부장은 정례브리핑에서 "산소 마스크를 통해서 산소 공급을 하고 있는 환자가 1명 정도 있다"며 "나머지 환자들은 안정적이라고 확인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ngsw@newsis.com, wakeup@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