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신천지, 모임 금지령 당일 "잠실에서 비밀 포교"

입력 2020.02.21. 19:53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국적으로 신천지 모임을 통해 확진자가 퍼져나간 정황이 나왔기 때문에, 교단에서도 자체적으로 예배와 모임을 금지했다고 전해드렸습니다.

그런데 그런 지침이 내려진 당일, 서울 잠실에서 은밀히 포교활동이 진행됐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이은후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 18일 저녁 10시 30분, 건물 7층에만 불이 밝혀져 있습니다.

서울 잠실에 이곳은, '신천지 전도 장소'로 지목된 곳입니다.

[건물 관계자]
"교육장이라니까, 신천지 교육장. 100(명)단위에서 200단위 사람 막 와"

저녁 11시쯤 건물밖으로 하나둘씩 사람들이 나옵니다.

[현장음]
"복사비 6만원 무료 성경공부 사이비 신천지입니다. 왜 종교 사기집단에 속고 삽니까."

이 영상을 찍은 사람은, 자신의 딸이 5년전 신천지 신도가 된 뒤 사라졌다고 주장하는 이 모씨입니다.

신천지 측은 지난 18일 오전, 코로나19 바이러스 때문에 자체적인 모임 금지령을 공개적으로 내렸고, 언론에도 보도됐습니다.

하지만, 이 씨가 이 날 밤 직접 확인하러 가보니, 전도 활동은 그대로 진행되고 있었다는 겁니다.

[이모 씨 / 신천지 신도 부모]
"진짜 얘네들이 (교리) 수업를 안 하나 하고 제가 가본 거죠. (당시 인원수가 30명 정돈데 15명은 신천지 활동 하는 사람,

15명은 새로운 교육생."

[건물 관계자]
"(2월 18일 이후에도 사람이 왔어요?) 그럼 왔지."

사실 확인을 위해 찾아갔지만 명패도 걸려있지 않고, 문을 두드려도 답이 없었습니다.

제보자 이 씨는, 지침 당일, 이런 모임이 다른 전국 어딘가에서도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모 씨 / 신천지 신도 부모]
"신천지 교육 센터가 몇 백개예요. 다른 센터에서도 다 했다는 소리죠. 일사불란하게 명령에 딱 복종하는 단체기 때문에."

채널A 뉴스 이은후입니다.

elephant@donga.com
영상취재 : 윤재영
영상편집 : 방성재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