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심각 단계 준해 엄정대응"..'심각' 격상 시 부작용은?

김지선 입력 2020.02.21. 21:44 수정 2020.02.21. 23:2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그럼 청와대 연결해 정부 대응 상황, 더 짚어보겠습니다.

김지선 기자, 정부 방침은 '심각' 단계에 준해서 엄정 대응 하겠다는 거잖아요.

구체적 설명 있었습니까?

[기자]

정세균 총리가 오늘(21일) 문 대통령에게 보고하면서 다른 나라 예를 들었습니다.

일본, 홍콩, 싱가포르는 인구비례로 볼 때 한국보다 확진자가 훨씬 많은데도 '경계' 단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전 세계를 봐도 중국을 제외하고 '심각' 단계인 나라는 없다는 점도 고려됐습니다.

[앵커]

야당에선 위기 경보를 '심각'으로 올려야 된다, 더 이상 눈치 보지 말아라, 이렇게 비판하고 있는데요?

[기자]

청와대와 정부가 곤혹스러워 하는 부분입니다.

정부가 대응 의지를 표명하는 거라면 '심각' 단계로 올리는 게 좋지만 고려해야 할게 많다는 겁니다.

이미 '심각' 단계에 준해서 대응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응 단계를 올리는 게 실익보단 부작용이 크다고 본 겁니다.

오늘(21일)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를 만나 정부 대응을 상세히 설명하고 협조를 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앵커]

'심각' 단계로 올릴 경우 부작용이 더 클 수 있다는 건데, 구체적으로 어떤 점들인가요?

[앵커]

일단 대외신인도에 영향을 줄 수 있습니다.

특히 기업들에도 영향이 클 수 있는데 예를 들면 외국에서 볼때 저 나라는 들어가면 안 되는구나, 혹은 다른 나라에서 우리 국민에 대한 입국 금지 조치까지 내려질 수도 있다는 겁니다.

여러 면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는 설명입니다.

[앵커]

이런 점을 고려한 건지 오늘(21일) 문 대통령이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겠다, 이렇게 강조했어요?

[기자]

소비 위축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수, 소비업계과의 간담회에서 한 말입니다.

들어보시죠.

[문재인 대통령 : "국민과 정부가 함께 힘을 모아 '방역'과 '경제',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아야 합니다. 어느 하나도 놓쳐서는 안됩니다."]

문 대통령은 경제 활력을 되살리기 위해 전례 없는 특단의 대책을 마련해 이달 안에 발표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방역은 강화하되, 소비 심리 위축은 어떻게든 막아야 한다는 절박감이 깔려 있는데요.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23일에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어 추경 편성 방안도 논의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코로나19 팩트체크’ 제대로 알아야 이긴다 바로가기http://news.kbs.co.kr/issue/IssueView.do?icd=19589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