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토서 4만6천년전 '아이스 버드' 첫 출토..종달새 추정

이원준 기자 입력 2020.02.21. 22:09

러시아 시베리아 동토층에서 4만6000년전 종다리(종달새)로 추정되는 조류 미라가 출토됐다.

동토층서 원형 그대로 온전한 형태의 조류 '아이스 버드'가 나오기는 처음이다.

스웨덴 자연사 박물관 연구팀은 21일(현지시간) 출간된 학술지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 저널'을 통해 시베리아 동북부 벨라야 고라 지역 어름 동굴내에서 발견된 '아이스버드'를 공개했다.

발견시 너무 완벽한 형체에 갖 죽은 새로 여겨졌으나 탄소연대 측정 결과 4만6000년전 조류로 밝혀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변 종다리로 추정되는 4만6000년전 아이스버드.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 저널)© 뉴스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러시아 시베리아 동토층에서 4만6000년전 종다리(종달새)로 추정되는 조류 미라가 출토됐다. 동토층서 원형 그대로 온전한 형태의 조류 '아이스 버드'가 나오기는 처음이다.

스웨덴 자연사 박물관 연구팀은 21일(현지시간) 출간된 학술지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 저널'을 통해 시베리아 동북부 벨라야 고라 지역 어름 동굴내에서 발견된 '아이스버드'를 공개했다.

갖 죽은 듯 원형 그대로 보존된 아이스버드. (커뮤니케이션스 바이올로지 저널)© 뉴스1

발견시 너무 완벽한 형체에 갖 죽은 새로 여겨졌으나 탄소연대 측정 결과 4만6000년전 조류로 밝혀졌다. 종류는 현대 해변종다리(종달새·Horned Lark)의 조상 쯤으로 암컷이다.

연구팀의 고생물학자인 러브 달렌 박사는 "(아이스버드를) 아직 해부는 안했으나 새 진화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해변종다리. (자료사진) © 뉴스1

bello@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