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부산 50대 확진 여성, 대구 언니 만난 뒤 서울 등 여러 곳 방문(종합)

김선호 입력 2020.02.21. 22:49 수정 2020.02.22. 09:24

부산에서 21일 처음으로 발생한 확진 환자 2명인 19세 남성, 57세 여성의 동선이나 이력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보건당국 등이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A(19) 군은 그동안 부산을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보건당국은 A 군 아버지에 대해 전화로 증상 여부를 계속 확인했지만, A 군 등 가족은 신경을 못 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 군 확진 판정이 아버지로 인한 것인지 현재로선 불분명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확진 남성은 부산 벗어난 적 없어..아버지가 아산 격리자란 사실만 확인
보건당국, 역학 조사관 급파 동선 역추적·접촉자 파악 나서
음압 병상 부족으로 코로나19 환자 부산이송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차근호 기자 = 부산에서 21일 처음으로 발생한 확진 환자 2명인 19세 남성, 57세 여성의 동선이나 이력이 조금씩 드러나고 있다.

보건당국 등이 현재까지 파악한 바로는 이날 확진 판정을 받은 A(19) 군은 그동안 부산을 벗어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A 군 아버지는 중국 우한에서 귀국해 아산에 2주간 머무른 격리자로 밝혀졌다.

A 군 아버지는 출소 당시 별다른 증상이 없었고 코로나19 진단 검사 결과도 음성이 나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보건당국은 A 군 아버지에 대해 전화로 증상 여부를 계속 확인했지만, A 군 등 가족은 신경을 못 쓴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A 군 확진 판정이 아버지로 인한 것인지 현재로선 불분명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운대백병원에서 내원했다가 확진 판정을 받은 B(57) 씨는 지난 16일 대구에 사는 언니가 부산을 방문해 만난 것으로 확인됐다.

B 씨는 이후 이틀간 서울을 방문한 뒤 여러 곳을 다니며 외부활동을 하다 기침, 가래 증상에 이어 근육통이 심해져 20일 동네 병원을 찾아 독감 검사를 받았지만, 음성이 나왔다.

항생제와 해열제를 처방받은 B 씨는 다음날 열이 나자 해운대백병원에 내원해 진단 검사를 받은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부산시 등 보건당국은 두 사람 모두 감염 경로 불확실함에 따라 역학 조사관을 급파해 증상이 나타난 시점을 기준으로 24시간 전부터 동선을 역추적하고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코로나19 지역 확산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wink@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