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 CDC "코로나19 세계적 유행병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비"

정성호 입력 2020.02.22. 06:14 수정 2020.02.22. 09:04

미국 보건 관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일이 결국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심지어 아주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과 CNBC가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CDC 국장 "미국서도 지역사회 확산 가능성 커..학교·기업 문닫아야 할지도"
미국 내 코로나19 환자 34명으로 늘어..21명은 중국·일본서 탈출한 미국인
낸시 메소니에 미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국장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보건 관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1일(현지시간) 밝혔다.

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아직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일이 결국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심지어 아주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과 CNBC가 보도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가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을 지연시키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가 더 많은 감염자와 지속적인 확산에 대비하도록 할 시간을 벌 수 있다"고 밝혔다.

그는 공중보건 인력들이 지역의 감염 사례와 이번 발병이 팬데믹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응할 준비를 하도록 CDC가 주(州) 및 지역의 보건당국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어떤 의료 물품·장비가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 공급망 협력사나 병원, 약국, 제조업체 등과 협업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그러면서 "우리는 팬데믹과 관련된 모든 자료를 검토하며 이를 코로나19에 적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메소니에 국장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학교와 기업을 수주간 폐쇄한 점을 지적하며 미국도 결국 똑같은 조치를 취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이 나라에서 그런 조치를 실행할 필요가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했다.

코로나19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국무부 관리 이안 브라운리는 또 미국인들에게 아시아로 향하거나 아시아 내에서 이동하는 크루즈선으로 여행하는 것을 재고하라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탈출시킨 미국인 328명 가운데 18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전날 네브래스카대학 의료센터(UNMC)가 발표한 코로나19 양성 환자 11명이 포함돼 있다.

이들 18명은 UNMC나 캘리포니아·텍사스의 공군기지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또 코로나19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탈출시킨 미국인 중에서도 3명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메소니에 국장은 또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분류법을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기준으로 미국 영토 내에서 감염된 코로나19 환자가 13명, 외국에서 감염돼 미국으로 들어온 코로나19 환자가 21명 등 총 34명으로 집계됐다.

sisyph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