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청주 30대 부부 코로나19 확진..충북 확진자 3명으로 늘어

변우열 입력 2020.02.22. 09:13

청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22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청주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전날 증평군 소재 육군 특수임무여단 소속 A(31) 대위에 이어 두 번째다.

청주시와 충북도는 긴급회의를 열어 방역 강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하고 있으며 오전 중 공식 브리핑을 열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청주에서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나왔다.

[연합뉴스 DB]

22일 충북도와 청주시 등에 따르면 청주에 거주하는 30대 부부가 이날 새벽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들 부부는 최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전북 거주 가족들과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충북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것은 전날 증평군 소재 육군 특수임무여단 소속 A(31) 대위에 이어 두 번째다.

충북의 확진자는 이로써 3명으로 늘어났다.

청주시와 충북도는 긴급회의를 열어 방역 강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대책을 논의하고 있으며 오전 중 공식 브리핑을 열 것으로 전해졌다.

bw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