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쾅·쾅·쾅' 연쇄 추돌 후 뺑소니 50대 여성운전자 사망

이상휼 기자 입력 2020.02.22. 14:42 수정 2020.02.22. 21:20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면서 잇따라 추돌사고를 낸 뒤 크게 다친 50대 여성운전자가 결국 숨졌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공소권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났을 가능성이 높아 혈액을 채취해 조사하고 있지만 숨졌기 때문에 공소권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교통사고를 내고 도주하면서 잇따라 추돌사고를 낸 뒤 크게 다친 50대 여성운전자가 결국 숨졌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은 공소권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전 0시께 의정부시 경기도교육청북부청사 인근 도로에서 A씨(59)가 프라이드 차량을 몰고 가던 중 SM5차량을 들이받았다.

A씨는 사고 직후 수습조치를 하지 않은 채 녹양동과 양주시 방향으로 달아나던 중 스파크 차량을 추돌했고 또다시 도주하다가 중앙분리대를 들이받았다. 그 충격으로 튕겨져 나간 A씨 차량은 옆에서 달리던 그랜저와 충돌했다.

A씨의 뺑소니 행각으로 각 피해차량 운전자 3명이 부상을 당했으며, 병원 치료를 받던 A씨는 숨졌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운전하다가 사고를 내고 달아났을 가능성이 높아 혈액을 채취해 조사하고 있지만 숨졌기 때문에 공소권없음으로 사건을 종결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daidaloz@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