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역사회 감염 인정하면서도.."위기경보 '경계' 유지"

박소연 기자 입력 2020.02.22 19:56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환자 수가 급증하고 있지만, 정부는 위기단계 수준을 '경계'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더 단계를 올리면 최고 수준인 '심각' 단계가 되는데 아직 그 정도까진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는 겁니다. 다만 대구경북지역은 심각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박소연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오늘(22일) 오후 2시, 예정에 없던 긴급회의를 소집했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대구와 경북은 우리가 제대로 관리하지 못하면 전국 확산을 막을 수 없습니다.]

코로나19 대응은 속도전이라면서 관련 종교단체의 대구 지역 교인을 우선 격리하고 증상이 보이면 신속히 진단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 경보를 현재의 '경계'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김강립/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 : 해외 유입이라는 위험요인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 제한된 지역에서부터 지역사회 감염전파가 시작된 초기 단계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아직은 방역을 해외유입 차단과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를 찾아 격리하는 방법에 집중할 시기라는 겁니다.

특별한 상황이라고 판단하고 있는 대구 경북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심각 수준에 준하는 방역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현재 상태인 '경계'는 감염병 위기 경보 네 단계 중 세 번째로 높은 단계입니다.

전국적인 지역사회 감염이 확인되면,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됩니다.

그렇게 되면 항공기와 여객선 운항을 줄이고 각급 학교의 휴교 등의 조치를 적극적으로 실시하게 됩니다.

심각 단계는 2009년 신종플루 때 한 번 뿐이었습니다.

2015년 메르스 때는 두 번째 단계인 '주의'였습니다.

(영상디자인 : 오은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