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노컷뉴스

경북 확진자 158명으로 늘어

대구CBS 지민수 기자 입력 2020. 02. 23. 10:24

기사 도구 모음

경북지역 코로나 확진자 수가 158명으로 늘었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23일 오전 6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158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남병원이 위치한 청도가 107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경산 17명,의성 9명,영천 7명 등으로 15개 시군에서 환자가 한 명 이상이 나왔다.

확진자 가운데 이단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이 22명에 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남병원 정신병동 한 명 제외 전원 감염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폐쇄된 청도 대남병원. (사진=연합뉴스)
경북지역 코로나 확진자 수가 158명으로 늘었다.

경상북도에 따르면 23일 오전 6시 현재 누적 확진자는 158명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대남병원이 위치한 청도가 107명으로 압도적으로 많았고,경산 17명,의성 9명,영천 7명 등으로 15개 시군에서 환자가 한 명 이상이 나왔다.

확진자 가운데 이단 신천지 대구 집회에 참석했던 사람이 22명에 달했다.

이스라엘 성지 순례에 참가했다가 감염된 사람도 17명으로 집계됐다.

청도 대남병원에서는 정신병동에서만 전체 입원환자 102명 가운데 단 한 명을 제외한 전원이 감염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가운데는 사망자도 2명이 나왔다.

일반 병동에서는 아직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고 간호사 등 직원도 8명이 감염됐다.

청도 대남병원 관련자 600여 명에 대한 검사가 모두 끝남에 따라 이 병원에서는 더 이상 대량 감염자는 나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대구CBS 지민수 기자] minsji@naver.com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