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설치..국무총리 본부장은 최초(종합)

권수현 입력 2020. 02. 23. 19:21 수정 2020. 02. 23. 21:14

기사 도구 모음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최고 수위 대응을 위한 기구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맡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통상 행안부 장관이 중대본 본부장을 맡으나 대규모 재난 중에서도 범정부 통합대응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국무총리가 본부장이 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차장 복지부 장관·2차장 행안부 장관 구성.."컨트롤타워 역할"
감염병으로는 2009년 신종플루 이후 두 번째 가동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 결과 브리핑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마친 후 결과를 브리핑하고 있다. 2020.2.23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강애란 기자 = 정부는 감염병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상향 조정함에 따라 범정부 차원의 최고 수위 대응을 위한 기구인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맡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를 설치한다고 밝혔다.

중대본은 재난 및 안전관리 기본법에 따라 행정안전부에 설치하는 범정부 최고 비상대책 기구다. 대규모 재난의 예방·대비·대응·복구 등에 관한 사항을 총괄 조정하는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한다.

통상 행안부 장관이 중대본 본부장을 맡으나 대규모 재난 중에서도 범정부 통합대응이 필요한 상황에서는 국무총리가 본부장이 된다.

정부는 이번 코로나19 사태가 후자에 해당한다고 보고 정세균 국무총리를 본부장으로 하는 중대본 가동을 결정했다.

국무총리가 중대본 본부장을 맡는 것은 2003년 재난현장 지휘체계가 중대본으로 일원화된 이후 이번이 처음이다.

본부장인 정세균 총리 아래에는 2명의 차장이 방역과 범정부대책지원을 담당한다.

1차장 겸 중앙사고수습본부장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맡아 방역업무를 총괄한다.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한 감염병 대응의 특성을 고려해 방역대책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본부장인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와 질병관리본부장이 이끄는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를 중심으로 이뤄지게 된다.

2차장 겸 범정부대책지원 본부장은 진영 행안부 장관이 맡는다.

행안부는 실무반을 구성해 중수본·방대본과 지방자치단체, 부처 간 역할과 협조 사항을 조정·조율하고 지원하는 역할을 한다.

중대본은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로 올라가는 재난 위기경보 가운데 일반적으로 경계 이상 단계에서 가동된다.

감염병과 관련해 중대본이 설치된 것은 2009년 11월 신종인플루엔자(신종플루)가 유행했을 때가 처음이었고 이번이 두 번째다. 당시에는 질병 유입 후 약 6개월 만에 위기경보를 '심각'으로 높이면서 중대본을 가동했으며 행안부장관이 본부장을 맡았다.

박능후 중수본 본부장은 "국무총리가 본부장을 직접 맡는 것은 최초의 사례"라며 "본부장 아래에는 2명의 차장을 둬 코로나19 대응에 효과적인 컨트롤타워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구성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inishmore@yna.co.kr, aeran@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