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코로나19, 특정 교단 아닌 우리가 책임져야"(종합)

박준호 입력 2020.02.24. 11:02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천지 신도 전염 확산.."다른 사람에 책임 떠밀어선 안돼"
"당국 대응 한두발짝 늦어..정치 아닌 과학으로 판단해야"
"정부가 사용한 '대구 코로나' 명칭, 대구 시민에 아픔 남겨"
[서울=뉴시스] 고승민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02.24.kkssmm99@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김지은 기자 = 황교안 미래통합당 당대표는 24일 "우한 코로나19 위기 만큼은 절대 정쟁과 정치공세 수단이 되어서는 안 된다"며 "가급적 모든 집회를 자제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에 대규모 집회를 둘러싸고 국민들께서는 근심어린 시선을 보내고 계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집회를 열고자 하는 그 마음은 저 역시 결코 모르는 바 아니다"라며 "그러나 지금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이 그 무엇보다 우선돼야 할 때"라고 말했다.

이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인 전광훈 목사가 이끄는 '문재인하야범국민투쟁본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서울시가 광화문광장 사용을 금지한 방침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 연이틀 집회를 강행한 것을 두고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황 대표는 또 "이참에 지역감정에 기대어보겠다고 하는 구태정치는 없어져야 된다"며 "허위 마타도어를 악용하는 얕은 정치도 안 된다. 국민들에게 상처와 몰락만 안겨드릴 뿐이다. 위기를 더 장기화시키는 방해행위가 되기 때문이다"라고 우려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600명을 넘고 여섯 번째 사망자가 발생한 데 대해선 "본격적인 전국단위의 대규모 확산이 우려되는 심각하게 우려되는 상황이 되고 말았다"며 "정부는 지금이라도 전문가 의견에 귀를 기울이고 전문가가 제시한 대책을 실행에 옮기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는 "대한의사협회가 중국발 입국금지를 제시한 시점이 무려 한 달여 전이었다. 그때 의사협회의 말을 들었더라면 사태가 이 정도까지 오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정치가 아닌 과학으로 판단해야 한다. 정권의 논리가 아닌 전문적 식견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지금 우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보면 당국 대응이 한 발짝 두 발짝씩 계속 늦고 있다. 부실·늑장 대응이 반복되는 구조적 환경 때문이다"라며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중심이 돼서 최고의사결정권자의 책임 아래 선제적 대응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아울러 "정권이 오히려 국민 불안을 부추기고 있다"며 "정부가 사용한 '대구 코로나', 이 명칭은 대구 시민에게 씻어내기 힘든 아픔을 남겼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다시 한 번 중국발 입국을 금지할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 이것이 거의 유일한 현재 우리가 할 수 있는 대책이기 때문이다"라며 "이스라엘이 우리 국민 입국을 금지시켰다. 미국 당국은 우리나라 여행경보를 2단계로 올렸다. 우물쭈물하다가는 우리 대한민국이 전세계로부터 입국금지 국가가 될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황 대표는 이와 함께 대정부 질문 출석이 예정된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3일간의 대정부질문 기간 중 하루만 국회에 출석할 수 있도록 저희 당에서는 협조를 하겠다"며 "남은 날은 업무에 복귀해서 우한코로나 사태 수습에 만전을 기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우리는 대승적 차원에서 그리고 국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안전의 총책임자가 국회에 오래 앉아있지 않도록 하기 위한 그런 조치임을 말씀드린다"며 "정말 심각한 각오로 총리께서는 이 사태에 대한 면밀하고 정확한, 신속하고 확실한 대책을 세워 집행해줄 것을 당부드린다"고 덧붙였다.

황 대표는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이 신천지교회 신도들을 중심으로 퍼져나가고 있는 것과 관련, "어떤 특정 집단에 대한 대책보다도 전국적인 사태"라며 "다른 사람에게 책임을 떠밀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전국으로 확산된 사태가 진정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하고 우리가 책임 져야 한다"면서 "특정 교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한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대면 접촉 선거운동 중단 가능성에는 "선거운동은 국민 안전에 문제가 없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국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불안에 빠지지 않도록하고 있다"고 답했다.

황 대표는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창신동 문구완구종합시장을 방문해 소상공인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지원책을 제시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whynot82@newsis.com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4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