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N

춘해보건대 총장 명의 "코로나19 예방수칙은 가짜뉴스"

입력 2020. 02. 24. 20:06 수정 2020. 03. 02. 20:06

기사 도구 모음

춘해보건대학교 총장 명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이 떠도는 것과 관련, 대학 측은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총장이나 대학이 해당 글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춘해보건대 측은 "총장 명의를 도용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확인하면서, "잘못된 정보가 유포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춘해보건대학교 총장 명의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수칙'이 떠도는 것과 관련, 대학 측은 "해당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총장이나 대학이 해당 글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24일 밝혔습니다.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피해가 확산하면서 이날 인터넷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중심으로 김희진 춘해보건대 총장 이름으로 된 게시물이 빠르게 퍼졌습니다.

자신을 춘해보건대 총장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라고 소개한 글쓴이가 작성한 이 게시물은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열에 가장 약하다. 30도만 돼도 활동이 약해지거나 죽는다. 헤어드라이어는 온도가 70∼80도까지 올라가니, 의료나 물품을 드라이기로 샤워시키면 바이러스가 모두 죽는다'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습니다.

춘해보건대 측은 "총장 명의를 도용해 무분별하게 퍼지고 있는 코로나19 예방수칙은 사실이 아니며, 해당 글을 작성한 사실이 없다"고 확인하면서, "잘못된 정보가 유포되지 않도록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