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파이낸셜뉴스

文대통령 'TK 봉쇄' 논란 진화나서.."전파·확산 최대한 차단 의미"

김호연 입력 2020.02.25. 13:52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TK 봉쇄' 발언 논란에 대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위당정청 브리핑서 "최대한의 봉쇄정책 시행"
-'중국 우한 처럼 봉쇄한다'는 의미로 해석, 논란
-당도 "코로나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 차단 의미"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 보좌관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2.24. since1999@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TK 봉쇄' 발언 논란에 대해 직접 진화에 나섰다. '지역적인 봉쇄'가 아닌 코로나19 전파와 확산 차단의 의미라는 것을 분명히 한 것이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공지 메시지를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아침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전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고위당정협의회 뒤 브리핑에서 "특히 대구·경북·청도 지역은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조치를 넘어서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 확산을 조속히 시행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홍 수석대변인은 구체적인 봉쇄정책 의미에 대해 "정부 측에서 고민을 하고 있는데 최대한 이동이나 이런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동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인 내용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후 정부 측의 발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설명했다. 이를 두고 일각에서 대구·경북·청도 지역을 중국 우한 지역처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민주당도 곧바로 해명에 나섰다.

민주당 공보실은 이날 오전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보내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fnkhy@fnnews.com 김호연 기자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