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대구 간 적 없다'던 용인 첫 확진자 GPS로 방문 사실 확인

김인유 입력 2020.02.25. 15:50 수정 2020.02.25. 19:19

경기 용인시는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27세 여성 A씨가 16일 대구 본가에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질병관리본부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한 31번 환자(61세 여성, 대구 서구)의 접촉자로 용인시에 명단을 통보한 22일부터 줄곧 시와 역학 조사관에게 자신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간 적이 없었다고 말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버지와 할머니 음성판정 후 용인 확진자 집에서 격리

(용인=연합뉴스) 김인유 기자 = 경기 용인시는 지난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된 27세 여성 A씨가 16일 대구 본가에 있었던 사실을 확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용인시 코로나19 긴급대책회의 [용인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질병관리본부가 신천지 대구교회와 관련한 31번 환자(61세 여성, 대구 서구)의 접촉자로 용인시에 명단을 통보한 22일부터 줄곧 시와 역학 조사관에게 자신은 신천지 대구교회에 간 적이 없었다고 말해왔다.

용인시는 이날 오전 질본에 문의한 결과 A씨의 휴대폰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을 역학조사관이 조회해보니 A씨가 16일 대구에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는 대답을 받았다.

16일은 31번 환자가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예배를 본 날이다. 질본은 앞서 신천지로부터 '16일 예배 신도명단'을 넘겨받아 명단에 들어있던 A씨가 거주하는 용인시에 통보했다.

용인시는 23일 오전 11시 A씨의 검체를 채취해 경기도보건환경연구원으로 보냈고 이날 오후 4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용인시는 A씨의 정확한 동선 파악을 위해 31번 환자와 접촉 여부 등을 물었으나 A씨는 그날 대구에 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설을 맞아 1월 24일 대구 집을 방문했을 때 39도로 열이 나 집 안에만 머무르고, 신천지 교회에는 가지 않았으며, 이후 증상이 좋아져 27일까지 대구에 있다가 용인으로 올라와 28일부터 기흥에 있는 회사에 출근했다고 진술했다.

용인시는 A씨의 말과 검사 결과를 토대로 23일 오후 5시 30분 긴급브리핑을 열어 용인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소식을 알렸다.

그러나, 질본이 역학 조사과정에서 A씨의 휴대전화 GPS를 조회한 끝에 그가 16일 대구에 있었던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A씨는 용인시에 "자신은 더는 신천지 신도가 아니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A씨의 아버지는 신천지 신도라고 시에 얘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시 관계자는 "A씨가 신천지와 대구와 관련해 말을 안 해 이동 동선 파악 등에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용인시는 전날 A씨와 아버지·할머니의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대구에서 아버지·할머니와 살던 A씨는 올해 초 용인으로 이사와 원룸에 살면서 기흥구 보정동 소재 회사에 다니고 있다.

아버지는 지난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를 마치고 자신의 모친과 함께 승용차로 A씨 집으로 와 임시 생활하고 있다.

A씨는 확진 판정을 받기 전날인 21일 아버지 승용차로 회사로 출근했고, 이날 상현동 소재 다경식당에서 회사 동료 8명과 점심을 먹었다. 당시 식당에는 다른 손님은 없었다.

A씨 아버지와 할머니는 지난 23일 검체검사 결과 모두 음성으로 판정돼 자가격리됐다.

함께 식사한 8명 중 타지역 거주자 6명을 제외한 2명과 식당 주인 등 3명도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정은경 본부장 '코로나19 현재 893명 확진' (청주=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 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25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 현황 및 확진 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다. 2020.2.25

용인시는 A씨가 사는 원룸 건물 전체와 골목길, 상가, 아버지, 할머니가 이용한 풍덕천동 일대 마트와 제과점, 청과점을 소독했다.

A씨가 근무하는 회사를 23∼24일 폐쇄한 뒤 A씨와 3층에서 함께 근무한 9명은 자가격리시켰고, 1∼2층에서 근무한 23명은 능동감시자로 분류해 관리하고 있다.

hedgehog@yna.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