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머니S

문 대통령, 자가격리 들어가나.. 대구회의 '밀접접촉자' 배석

이정화 기자 입력 2020.02.26. 08:30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지난 25일 대구시청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도 배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이승호 대구시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을 모두 자가격리해야 한다면 문 대통령과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방역 책임자와 결정권자 전원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수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지난 25일 대구시청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도 배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했던 지난 25일 대구시청 특별대책회의에 코로나19 확진자의 접촉자도 배석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는 26일 오전 0시 해당 회의를 취재했던 뉴시스 사진기자에 연락해서 자가격리를 당부했다. 이에 해당 기자와 대구 대책회의장을 취재한 기자단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청와대는 문자메시지를 통해 “2월25(화) 대구 일정팀은 대구부시장 비서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음에 따라 부시장과 접촉 및 동일공간 경유자로 분류하여 오늘부터 7일간(3월2일까지) 자가격리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있었던 확진자의 접촉자는 이승호 대구시경제부시장으로, 이 부시장의 비서가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비서는 특별대책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회의에는 문 대통령을 포함해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권영진 대구시장, 이승호 대구시경제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회의 참석자들을 모두 자가격리해야 한다면 문 대통령과 사회부총리,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2차장, 대구시장 등 방역 책임자와 결정권자 전원이 자가격리 대상자가 될 수 있다.

※코로나19 의심 증상 발생시에는 ‘국번없이 1339’

이정화 기자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