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아시아경제

'노마진 마스크' 착한기업 뭉쳤다

김대섭 입력 2020.02.26. 11:02 수정 2020.02.26. 11:39

"자발적 상생협력 노력이 모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공영홈쇼핑에서 열린 '자발적 상생협력을 통한 마스크 공급 협약식'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힘을 모은 착한 기업과 자상한 기업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기부 산하 공영홈쇼핑 주최
화진산업·씨앤투스성진
총 200만개 공급협약
삼성전자, 스마트공장 지원
도레이첨단소재, 필터 공급
26일 서울 상암동 공영홈쇼핑에서 열린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자발적 상생 협약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장, 이현철 화진산업 대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하춘욱 씨앤투스성진 대표이사,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대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아시아경제 김대섭 기자] "자발적 상생협력 노력이 모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반드시 극복할 수 있습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26일 오전 서울 상암동 공영홈쇼핑에서 열린 '자발적 상생협력을 통한 마스크 공급 협약식'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자발적으로 힘을 모은 착한 기업과 자상한 기업의 노력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이날 협약식는 '노마진' 마스크 추가 공급에 적극적으로 참여한 기업들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상생모델을 전파하기 위해 중기부 산하 공공기관인 공영홈쇼핑이 주최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 김종호 삼성전자 스마트공장지원센터장, 전해상 도레이첨단소재 대표, 이현철 화진산업 대표, 하춘욱 씨앤투스성진 대표, 최창희 공영홈쇼핑 대표 등이 참석했다.

마스크 제조기업인 화진산업과 씨앤투스성진은 각각 마스크 100만개씩 총 200만개를 공영홈쇼핑에 노마진으로 공급하기로 했다. 공영홈쇼핑은 이날 이들 기업과 마스크 공급 협약을 체결했다.

화진산업은 삼성전자와 정부 지원으로 스마트공장을 구축한 이후, 마스크 생산량이 하루 4만개에서 10만개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이런 성과를 사회에 환원하는 차원에서 마스크 100만개 공급을 결정했다.

삼성전자는 스마트공장 지원 외에도 필터 부족으로 마스크 생산에 차질을 겪고 있던 화진산업에 도레이첨단소재를 연결해줬다. 도레이첨단소재는 마스크 필터를 긴급 생산해 화진산업에 공급하기로 했다.

씨앤투스성진도 마스크 80만개를 추가 공급하기로 했다. 앞서 이달 초 이미 공급을 약속한 마스크 20만개를 포함해 공급 물량을 총 100만개로 확대한다.

공영홈쇼핑은 코로나19로 품귀현상이 발생한 마스크는 물론 손소독제의 수급 안정을 위해 지난 17일부터 입고 즉시 매일 방송 판매를 하고 있다. 가격 안정을 위해 노마진으로 판매 중이다.

이번 자발적 상생협력은 중기부가 연결자 역할을 하면서 이끌어냈다. 중기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이번 상생협력 외에도 그간 타 부처는 물론 중소기업중앙회 등과 협력하면서 꾸준히 마스크를 확보 및 공급해왔다.

박영선 장관은 "이번 협약식은 작은 것들이 모여 강한 힘을 보여주는 성공적인 사례"라며 "중기부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동원해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국민 안전에 총력을 쏟겠다"라고 말했다.

김대섭 기자 joas11@asiae.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