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복지장관 "가장 큰 원인은 중국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

홍정규 입력 2020.02.26. 11:52 수정 2020.02.26. 17:38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코로나 대응 3법' 통과 직후 의원들의 질의에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많은 환자 확진에 죄송..특정 종교집단서 확산"
마스크 착용하고 질의 답하는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 질의에 답하고 있다.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태에 대해 "가장 큰 원인은 중국에서 들어온 한국인이었다. 애초부터 중국에서 들어온 우리 한국인이라는 뜻"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 '코로나 대응 3법' 통과 직후 의원들의 질의에 "(출입국 통제는) 질병관리본부의 요구대로 한 것"이라며 이같이 답했다.

그는 "그분들을 (모두) 격리 수용할 수 없다. 하루 2천명을 어떻게 다 격리 수용하나"라며 "이 바이러스의 특성 자체가 검역에서 걸러지지 않는 사람이 들어오기 때문이다. 열도 기침도 없는 한국인이 (중국에서) 감염원을 가져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체온 측정하는 박능후 장관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이 26일 오전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 들어서며 체온을 측정하고 있다. 이날 법사위는 코로나 대응 3법인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검역법, 의료법 등 3개 법 일부개정안을 심의한다. toadboy@yna.co.kr

그는 "지금 많은 환자가 확진된 것에 대해서는 죄송스럽다"며 "그러나 아무 대책이 없던 것은 아니고, 특정 종교(신천지예수교회) 집단에서 그것이 확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zheng@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