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주호영 "박근혜 7시간 비판하더니, 문재인 한 달은 뭐 했나"

김정률 기자 입력 2020.02.27. 10:32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은 그렇게 비판하더니 지금 문재인 대통령 한 달은 뭐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판한 것을 두고는 "지금 청와대 청원 게시판을 보면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이) 80만을 넘었다"며 "정부에 대한 국민의 비판 소리가 높아지니까 그것에 대한 책임 소재를 엉뚱한데 돌리려 오히려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에선 아직도 마스크 하나 제대로 공급 안돼"
"유시민, 정부 비판 높아지지 대구시장·경북지사에 책임 돌리며 궤변"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 2019.12.24/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주호영 미래통합당 의원은 27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은 그렇게 비판하더니 지금 문재인 대통령 한 달은 뭐한 것이냐"고 비판했다.

주 의원은 이날 YTN 라디오에 출연해 "현지(대구)에 있어보면 정부가 왜 할 일을 안해서 이렇게 된 것이냐는 의견이 있고, 마스크가 부족하다는 보도가 된 지 십수 일이 훨씬 지났지만, 아직도 마스크 하나 제대로 공급되지 않았다"며 이렇게 말했다.

그는 "더군다나 사망자가 나오고 확진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18일 이후에도 (문 대통령은) 20일 날 영화 기생충 짜파구리 파티를 하면서 그렇게 파안대소했다. 무사안일한 판단 착오 등에 대한 분노가 많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 의원은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코로나19 확산 사태와 관련 권영진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를 비판한 것을 두고는 "지금 청와대 청원 게시판을 보면 (문 대통령 탄핵 청원이) 80만을 넘었다"며 "정부에 대한 국민의 비판 소리가 높아지니까 그것에 대한 책임 소재를 엉뚱한데 돌리려 오히려 궤변을 늘어놓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유 이사장의 주장은) 오히려 적반하장"이라며 "대구시장하고 경북지사는 정말 잠도 거의 자지 못한 채 뛰고 있다. 그런데도 이들에게 (책임을) 뒤집어 씌우는 이런 발상을 보면 입이 다물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주 의원은 홍익표 전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대구 봉쇄' 발언 논란에 대해 "봉쇄는 대구가 아니라 중국에서 오는 것을 봉쇄해야 한다"며 "민주당 대변인은 언론이 잘못 전한 것이라는 식으로 피하고 있지만 사실은 당정청 회의에서 있었던 내용을 브리핑하는 자리였기 때문에 회의에서 대구 봉쇄가 논의된 걸로 짐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jrkim@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