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스1

"중국 당국, 신천지 신도 색출 나섰다"-SCMP

이원준 기자 입력 2020.02.27. 11:29

중국 당국이 자국 내에 있는 '신천지' 신도 색출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한국의 신천지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장소로 떠오른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SCMP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 "중국 당국이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신천지 신도들을 조사 중"이라며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신도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 방문한 신천지 신도 조사에 집중"
코로나19 감염자가 무더기로 확인된 대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건물. © News1

(서울=뉴스1) 이원준 기자 = 중국 당국이 자국 내에 있는 '신천지' 신도 색출에 나섰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7일 보도했다.

한국의 신천지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발병 장소로 떠오른 데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SCMP는 이날 소식통을 인용, "중국 당국이 한국을 방문하고 돌아온 신천지 신도들을 조사 중"이라며 "후베이성뿐만 아니라 다른 지역의 신도들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SCMP는 또 후베이성의 신천지 신도는 200여명, 중국 전역의 신천지 신도는 2만명 규모로 추정된다고 소개했다. 신천지는 베이징, 상하이, 다롄, 선양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활동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당국의 이러한 움직임은 자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안정세로 접어듦에 따라 외부 감염 요인을 차단하려는 조치로 보인다. 중국 내 신천지 신도가 한국에 있는 감염자와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현재 한국에선 대구 신천지교회가 코로나19 집단발병 중심지로 떠오는 상황이다. 27일 기준 한국 내 확진자는 1595명으로, 이중 절반 정도가 신천지와 관련성이 확인됐다.

앞서 SCMP는 바이러스 발원지인 후베이성 우한에선 지난해 12월까지 신천지 신도들이 모임을 가졌다면서 이들과 한국의 집단발병 사이 연관성을 주목하기도 했다.

wonjun44@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