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이재명 제안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우리도 설치해주세요"

김지영 기자 입력 2020.02.27. 15:20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규모 선별진료소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 중인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가 주목을 받고 있다.

세종시는 조치원읍 보건소 내 새로 설치된 선별진료소(컨테이너 건물)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운영한다.

대구지역 각 병원 선별진료소가 극심한 혼잡을 빚고 있는 가운데 영남대병원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별도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주목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차에 탄 채 코로나19 검사..교차 감염 우려 낮아져
26일 세종시 조치원읍 세종시보건소에 설치된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방역당국 관계자들이 검체를 차량에 탑승한 시민에게 검체를 채취하고 있다. 세종시보건소는 차량에 탑승한 채 검사하는 방식을 도입, 검사 시간을 단축하고 있다. /사진=뉴스1

코로나19 확산으로 대규모 선별진료소 부족 사태가 이어지는 가운데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 운영 중인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선별진료소가 주목을 받고 있다.

27일 각 지자체의 공식 커뮤니티와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중심으로 '드라이브 스루' 진료소를 우리 지역에도 설치해 달라는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

드라이브 스루는 패스트푸드 음식점이나 카페 등 차에서 내리지 않고 주문 후 음식을 받을 수 있는 주문방식을 말한다. 이를 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 적용해 차에선 내리지 않고 코로나19 검사 신청부터 검진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재명 제안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 전국 확대 조짐
경기도를 비롯해 지자체들은 도입 여부를 적극적으로 검토 중이다. 인천시는 다음달 2일부터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센터’를 본격 운영한다. 선학경기장 주차장 내 2개소가 설치돼 오전 9시~오후 6시 운영되고 의사, 간호사, 행정인력 등 총 28명이 2교대로 근무하며, 향후 수요 요구도에 따라 증가해나갈 예정이다.

인천시가 운영할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센터에서는 입구(접수)→문진표작성→체온측정→의사진료→검체체취→출구(검사결과 통보 안내문) 등 일련의 과정이 차량 탑승 상태에서 이뤄진다.

차량공기를 내부순환 모드(외부공기 유입 방지) 후 진입이 가능하며 검사 안내는 대형모니터를 통한 안내 및 의료진과 휴대전화를 이용해 접촉을 최소화한다. 체온 확인, 검체 채취 등 도 창문은 5cm만 내리고 시행한다.

드라이브 스루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제안했다.

이 지사는 "기존 병원시설로 검사가 어려울 때를 대비한 조치"라며 "지금처럼 1대 1 진료를 하게 되면 위험 노출도 크고 방호복 같은 물품 소모도 많기 때문에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선별진료소를 만들면 어떨지 생각해봤다"고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별양동 소재 신천지예수교회 교육관에서 강제역학조사 현장 방문을 마치고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뉴스1


드라이브 스루형 선별진료소는 현재 경기도 고양시와 세종시 등에서 선제적으로 운영 중이다.
경기 고양시는 덕양구 주교 제1 공용주차장에 드라이브 스루 선별진료소인 ‘고양 안심카(Car)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최초로 운영을 시작했다.

세종시는 조치원읍 보건소 내 새로 설치된 선별진료소(컨테이너 건물)를 드라이브 스루 방식으로 운영한다. 대구지역 각 병원 선별진료소가 극심한 혼잡을 빚고 있는 가운데 영남대병원이 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별도 선별진료소를 운영해 주목받고 있다.

"어메이징" 외신에서도 찬사…검사시간·감염우려 ↓
영국 BBC 특파원은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방식을 보고 놀라워했다. 그는 지난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소 사진을 올리고 "한국 대구에 있는 놀라운 의사들이 우리에게 이 사진을 보내줬다"며 "코로나19의 새로운 진료 방식인 드라이브 스루다. 한국은 기발한 아이디어를 빨리 자리잡게 했다"고 적었다.

의심환자 등 한 명 검사할 때 검체 채취 후 소독 등에 이르기까지 30분 이상 걸렸지만, 드라이브 스루 방식을 도입하면 시간을 크게 줄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접수부터 의료진 면담, 체온 측정, 코와 입의 검체 채취까지 10분 안에 가능하다.

자연히 이용자들의 대기 시간도 짧아져 선별진료소내 감염 우려도 줄일 수 있다. 일부 선별진료소에서는 의심환자가 몰리면서 환자들이 대기하는 동안 교차 감염 우려도 제기돼 왔다. 또 의료진의 방호복, 마스크 소모도 줄일 수 있다.

김지영 기자 kjyou@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