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민일보

홍준표 "핑계는 그만, 코로나 사태는 文정부 방역실패 때문"

입력 2020.02.27. 17:17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원인으로 정부의 방역 실패를 주장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도 입국 제한을 받는 등 세계 각지에서 고립되고 있다"며 "이는 문재인 정권의 방역 실패"라고 비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 연합뉴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전국적으로 확산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원인으로 정부의 방역 실패를 주장하고 나섰다.

홍 전 대표는 27일 페이스북을 통해 “한국이 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도 입국 제한을 받는 등 세계 각지에서 고립되고 있다”며 “이는 문재인 정권의 방역 실패”라고 비판했다.

그는 “문 정권은 코로나 사태를 특정 종교 탓하거나 오히려 중국에서 입국한 우리 국민 탓을 하고 나아가 애꿎은 대구·경북 지역 봉쇄만 이야기하고 있다”면서 ”참으로 후안무치한 정권”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권 초부터 경제, 외교, 북핵 등 모든 문제를 지난 정권 탓을 하더니 이제 와서는 감염병 방역도 어처구니없이 남 탓하고 있다”고 꼬집었다.

홍 전 대표는 정부를 향해 철저한 방역을 촉구했다. 그는 “코로나 사태는 문 정권의 방역실패로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으로부터도 입국 제한을 받는 등 세계 각지로부터 코리아 아이소레이션(isolation·고립)을 당하고 있다”며 “국가적 재앙을 앞두고 제발 핑계로 모면할 생각 말고 이제부터라도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하라”고 강조했다. 덧붙여 그는 “핑계로 성공한 사람은 가수 김건모씨 밖에 없다”고 했다.

아울러 홍 전 대표는 “이제부터라도 철저한 방역에 만전을 기해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라. 그것이 국가의 책무”라며 “무능 부패 정권을 만나 지금 우리 국민은 고통에 처해 있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로다 라는 솔로몬의 잠언을 나는 굳게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송혜수 객원기자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