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앙일보

돌연 방탄복 140만개 주문한 中육군, 생각나는 이유는 하나뿐

유상철 입력 2020.02.28. 05:01 수정 2020.02.28. 06:42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5만 중국 육군이 140만 개 방탄복 주문
2조원 이상 들여 2년 내 구입 완료 목표
중국 해방군 사상 처음 있는 일로 주목
시가전 용도라는 분석 나오는 가운데
대만 해방 위한 준비란 해석이 지배적

중국 인민해방군이 최근 갑자기 무려 140만 개에 달하는 방탄복 구매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화권 인터넷 매체 둬웨이(多維)와 중국의 현대함선잡지사 보도 등에 따르면 이 같은 중국 인민해방군의 움직임이 나타난 건 지난 23일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12월 중국 인민해방군 장성 승진자들과 함께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중국 신화망 캡처]

이날 중국 해방군의 장비 구매 동향을 소개하는 ‘전군장비구매정보망’은 해방군 육군의 위탁을 받아 두 개의 입찰 공고를 냈다. 하나는 보통형 방탄복 93만 개 구매다. 다른 하나는 고급형 방탄복 46만 7000개를 구매하겠다는 것이었다.

놀라운 건 140만 개 가까운 방탄복을 2년 안에 공급받는 조건이다. 둬웨이는 이 두 품목의 방탄복 구매에만 130억 위안(약 2조 2500억원)에서 140억 위안 사이의 비용이 들어갈 것이라고 추산했다.

중국 육군이 140만 개의 방탄복 구매에 나서 눈길을 끌고 있다. 중국 해방군 사상 처음 있는 일로 대만 해방 준비를 위한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 현대함선잡지사망 캡처]

물량이 많은 것도 심상치 않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지난 2015년 항일전쟁승리 70주년 기념식 행사 때 중국 인민해방군을 200만 명으로 줄이겠다고 선언했고 지금은 거의 이 같은 규모로 축소했다.

그 결과 중국 육군은 현재 85만 명 정도로 알려진다. 한데 방탄복을 140만 개나 사들인다는 건 1명당 두 벌씩에 해당한다. 둬웨이는 이 같은 대규모 구매는 중국 해방군 역사상 처음이라고 말했다.

중국군의 장비 구매를 하는 '전군장비구매정보망'에 오른 고급형 방탄복 입찰 공고. [중국 현대함선잡지사망 캡처]

보통 방탄복의 수명은 5년 정도로 매년 그 성능이 20% 정도씩 떨어진다고 한다. 전쟁이 없는 평화적인 시기엔 이런 사정을 고려해 순차적으로 방탄복을 준비해 나가는데 이번 대량 구매는 극히 이례적인 것으로 ‘알 수 없는 사안’에 대한 준비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생각할 수 있는 가장 가까운 원인은 심상치 않은 중국과 대만의 양안(兩岸) 관계라고 말했다. 지난 11일 중국 인민대학 국제관계학원의 진찬룽(金燦榮) 부원장도 한 인터뷰에서 “중국은 최악의 양안 관계에 대비해 전방위 준비를 해야 한다”고 말한 바 있다.

85만의 중국 육군이 2년 안에 140만 개의 방탄복 구매에 나서 관심이다. 대만 문제와 관련한 준비라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중국 현대함선잡지사망 캡처]

중국의 현대함선잡지사는 “혹시 무슨 큰 행동을 준비하는 것 아닌가”하는 의문을 제기하며 해방군의 방탄복 대거 구매가 대만 문제와 관련이 있을 것으로 분석했다. 방탄복 무장은 산과 들에서 싸우는 게 아니라 시가전 대비 성격이 강하다는 이야기다.

대만 상륙 후 상황을 가정했다는 것으로 보인다. 중국 네티즌 사이에선 ‘조국 통일 대업을 위한 것’이라는 등 대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것이라고 기정사실화 하는 분위기다.

지난 1월 대만 총통 선거에서 승리해 재집권하게 된 차이잉원(蔡英文)이 향후 대만의 분리독립을 추구하는 길을 걸을 경우 중국이 무력 사용과 같은 극단적인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베이징=유상철 특파원 you.sangchul@joongang.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