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머니투데이

[단독]신천지 허위 명단 제출? "15년 전 탈퇴했는데 명단에 있다"

이동우 기자 입력 2020.02.28. 17:51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관련, 신천지예수교(신천지)가 정부에 신도 명단을 제공한 가운데 15년 전 탈퇴한 신도가 명단에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도 전날 "신천지는 겉으로는 자신들의 집회 장소를 모두 공개하고 신도 명단을 제공했다고 주장하지만 믿을 수 없다"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이 28일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코로나19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사진=신천지예수교증거장막성전 유튜브 캡쳐


코로나19(COVID-19) 사태와 관련, 신천지예수교(신천지)가 정부에 신도 명단을 제공한 가운데 15년 전 탈퇴한 신도가 명단에 포함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반면 신천지 주요 인사는 명단에서 빠져 허위 자료를 만들어 건넨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

과거 신천지 신도였던 A씨의 지인은 28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A씨가 어제(27일) 질병관리본부에서 전화를 받았다"며 "신천지에서 신도 명단을 받아 신원을 확인하는 전화였다"고 전했다.

그는 "A씨는 이미 2005년에 신천지를 탈퇴했는데 명단에 들어 있다고 해서 깜짝 놀랐다고 한다"며 "A씨가 신천지로 인해 많은 상처를 받았는데 이 일로 많이 화가 난 상태"라고 했다. 이어 "A씨가 신천지 일로 직접 나서기를 꺼려 내가 제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A씨는 신천지가 주요 인사들의 명단은 정부에 제공하지 않은 것 같다는 의혹도 제기했다. A씨의 지인은 "A씨가 인터넷에 엑셀 파일로 떠도는 신천지 신도 명단을 봤는데, 이름과 전화번호 등이 다 있었다"며 "A씨와 2005년에 신천지를 함께 나간 사람들은 있는데 지금 활발히 활동하는 핵심 인물들의 이름은 없었다고 한다"고 전했다.

실제 온라인상에서는 신천지 신도 명단으로 추정되는 문서가 나돌아 경찰에 수사에 나서기도 했다. 전북과 대전 지역의 신도 명단이라는 파일에는 수천명의 이름과 주소, 전화번호 등이 담겼다.

파일이 유포되며 경찰에는 "개인정보가 유출됐다"거나 "신천지 신도가 아닌데 명단에 올라가 있다" 등의 신고가 잇따랐다.

전국신천지피해자연대(전피연)도 전날 "신천지는 겉으로는 자신들의 집회 장소를 모두 공개하고 신도 명단을 제공했다고 주장하지만 믿을 수 없다"며 대검찰청에 고발장을 냈다.

전피연은 신천지 측이 위장교회와 비밀센터 429곳, 입교 대기자 7만명과 중요 인사들 명단은 공개하지 않는 등 조직 보호를 위해 정부의 코로나19 역학조사를 방해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신천지는 최근 보건당국에 24만5605명과 교육생 6만6127명의 명단을 제공했다. 신천지 측은 명단이 허위라거나 조작됐다는 의혹에 대해 억울하다는 입장이다.

김시몬 신천지예수교회 대변인은 이날 유튜브 라이브방송을 통해 "성도 숫자를 은폐한다는 점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며 "지금의 위기를 인식하고 국민과 성도의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사실에 입각한 자료를 냈다"고 말했다.

이동우 기자 canelo@mt.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