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울산 사건' 송병기 경선탈락..靑 출신 윤영찬·정태호 등 4인 공천확정

김하늬 , 서진욱 기자 입력 2020.02.29. 05:36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과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등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4·15총선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통과했다.

'울산 사건'으로 검찰에 기소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탈락했다.

심규명 전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은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꺾고 울산 남구갑 공천권을 거머쥐었다.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과 전진숙 전 청와대 행정관이 맞붙은 광주 북을은 경선 후보간 허위사실 유포 논란으로 재경선이 치러져 이날 발표가 유보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he300]
【서울=뉴시스】고승민 기자 = 윤영찬 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더불어민주당 입당 및 21대 총선 출마를 선언한 뒤 연단을 나서고 있다. 2019.04.15. kkssmm99@newsis.com

윤영찬 전 국민소통수석과 정태호 전 일자리수석 등 문재인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이 4·15총선 더불어민주당 경선을 통과했다.

'울산 사건'으로 검찰에 기소된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은 탈락했다.

심기준 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은 28일 오후 여의도 당사에서 브리핑을 갖고 2차 경선지역 13곳에 대한 결과를 발표했다. 경선은 지난 26일부터 28일까지 사흘간 진행한 자동응답(ARS) 여론조사(권리당원 50%와 일반시민 50% 합산) 결과다.
먼저 청와대 출신 출마자 5명 중 4명이 생환하며 경선에서 강세를 보였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비서관 (성남시중원구) △ 정태호 청와대 일자리수석 (서울 관악을) △김승원 청와대 행정관 (경기 수원시갑) △ 남영희 청와대 총무비서실 행정관인천 미추홀구을) 이 본선에 진출한다.

서울 도봉구을에 도전장을 낸 강정구 청와대선임행정관은 경선 탈락했다.

36살의 '젊은피' 보좌진으로 일찌감치 지역구 출마에 도전해 눈길을 끌었던 장철민 전 민주당 원내대표 정책조정실장도 첫 도전에서 대전 동구 공천을 받았다.

17대와 19대 국회의원을 지낸 유기홍 전 의원은 서울 관악구 갑에, 문재인정부에서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역임한 정일영 전 사장은 인천 연수구을에 각각 공천됐다.

양기대 광명시장은 경기광명시을에, 최종윤 서울시 정무수석비서관은 경기 하남시에서 본선을 치른다.

심규명 전 민주당 울산시당위원장은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을 꺾고 울산 남구갑 공천권을 거머쥐었다. 김기현 전 울산시장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기소된 송 전 부시장의 본선행은 이렇게 좌절됐다.

대통령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에 몸을 담았언 조오섭 대변인(광주 북구갑)과 오기형 일본경제침략대책특위위원(서울 도봉구을), 이병훈 문재인캠프 광주총괄선대본부장(광주 동남구을)도 각각 경선에서 승리했다.

이형석 민주당 최고위원과 전진숙 전 청와대 행정관이 맞붙은 광주 북을은 경선 후보간 허위사실 유포 논란으로 재경선이 치러져 이날 발표가 유보됐다.

김하늬 , 서진욱 기자 honey@mt.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