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보] 한국발 여객기 하노이 착륙 불허..아시아나 긴급회항

민영규 입력 2020.02.29. 12:33 수정 2020.02.29. 16:53

베트남 정부가 29일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임시로 불허하기로 했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이날 베트남 정부가 한국∼하노이 노선에 대해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3시간가량 떨어진 꽝닌성 번돈 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10분 인천에서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OZ729편이 이륙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노이·서울=연합뉴스) 민영규 특파원 = 베트남 정부가 29일 한국발 여객기의 하노이 공항 착륙을 임시로 불허하기로 했다.

베트남 주재 한국대사관은 이날 베트남 정부가 한국∼하노이 노선에 대해 하노이 노이바이 공항 대신 하노이에서 3시간가량 떨어진 꽝닌성 번돈 공항을 이용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당국은 또 이 같은 조치를 현지시간으로 오전 8시15분(한국시간 오전 10시15분)부터 시행한다는 내용을 오전 8시 30분께 야 각 항공사에 전화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이날 한국시간으로 오전 10시10분 인천에서 출발한 하노이행 아시아나항공 OZ729편이 이륙후 40분이 지난 뒤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승객 40명이 탑승한 이 여객기는 낮 12시 30분 도착할 예정이었다.

아시아나항공 관계자는 "당사가 번돈공항을 이용한 이력이 없어 긴급 회항해 결항 조치했다"며 "베트남 공항 당국이 정확한 사유를 밝히진 않았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oungkyu@yna.co.kr

하노이 노이바이 국제공항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