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C

전광훈 목사 교회 예배 '강행'..다른 종교 행사는 '취소'

윤수한 입력 2020.03.01. 20:4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코로나 19 확산 우려에 많은 대형 교회와 전국의 성당들은 오늘 주말 종교 행사를 온라인으로 대체했습니다.

하지만 전광훈 목사가 운영하는 사랑제일교회 등 일부 교회들은 주일예배를 강행했습니다.

윤수한 기자입니다.

◀ 리포트 ▶

2층짜리 예배당 건물에 하얀색 마스크를 쓴 신도들이 모였습니다.

교회 밖 주차장까지 가득 채운 신도들은 서로 붙어 앉은 채 찬송가를 부르고, 근처 골목에도 사람들이 빼곡합니다.

예배에 참석한 인원은 모두 2천여 명.

보수단체를 이끌고 있는 전광훈 목사가 운영하는 사랑제일교회가 연합 예배를 강행한 겁니다.

[사랑제일교회 안내 전화] "주일예배는 사랑제일교회에서 연합예배로 드립니다."

연단에 오른 목사들은 코로나19 감염을 우려 하지 않아도 된다며 신도들에게 예배 참여를 독려했습니다.

[사랑제일교회 목사] "예수를 믿는 사람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아무리 강해도 침범을 못 해요. 걱정하지 마십쇼. 할레루야."

긴급 투입된 보건소 직원들이 방역작업을 진행하고 참석자들의 체온을 쟀지만,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모인 만큼 감염 확산 우려를 지울 수 없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집회가 아닌 종교행사이기 때문에 강제할 방법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반면 여의도순복음교회와 사랑의교회 등 대형교회들은 오프라인 예배를 취소하고 온라인으로 대체했습니다.

[박경표/여의도순복음교회 장로회장] "두 주간은 대예배도 중단하고 교회 내 모든 소그룹 모임까지도 모든 일체의 모임은 다 중단을 합니다."

명동성당 등 전국의 성당에서도 천주교 역사상 처음으로 미사가 전면 중단됐습니다.

불교도 법회중단을 선언하고 개인적으로 절을 방문하는 신도들의 마스크 착용과 체온 측정, 손소독을 의무적으로 실시했습니다.

MBC뉴스 윤수한입니다.

(영상취재 : 김희건, 강재훈VJ / 영상편집 : 이지영 / 영상출처 : 유튜브 김문수TV, 사랑의 교회)

윤수한 기자 (belifact@mbc.co.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