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낙연 "신천지 시설, 경증 신도 생활치료센터로 자체 운영하라"

장은지 기자,김정근 기자 입력 2020.03.02. 10:09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일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그 운영을 책임지라"고 신천지 측에 공개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그것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겪는 국민에 대한 신천지의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렇게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고통 겪는 국민에 대한 최소한의 도리"
"일부 야당 지도자 신천지 비호 태도에 국민들 우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재난안전대책위원장이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추경예산 편성 당정협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3.2/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서울=뉴스1) 장은지 기자,김정근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은 2일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그 운영을 책임지라"고 신천지 측에 공개 요청했다.

이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그것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겪는 국민에 대한 신천지의 최소한의 도리"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 위원장은 "신천지 측 생활치료센터 환자들에 대한 의료지원은 정부가 제공하고, 다른 치료센터와 마찬가지로 병원치료가 필요한 환자들은 신속히 병원으로 옮겨 입원치료를 받도록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신천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교인 정보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당국에 제공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그 이행이 불충분하다면 당국은 공권력을 발동해서라도 이행을 강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미래통합당을 겨냥한 듯 "일부 야당 지도자들이 신천지를 비호하는 듯한 태도를 취해 많은 국민께 우려를 드리고 있다"고도 꼬집었다.

그러면서 "확진환자의 대다수는 신천지 교회에서 나오고 있고,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도 신천지와 관련됐다"고 신천지 책임론을 재차 강조했다.

이 위원장은 확진자 폭증으로 인한 병상 부족 사태에 대해선 "정부는 무증상 경증 확진환자들은 생활치료센터에 모셔 의료적 지원을 받도록 하고, 중증환자는 병원에서 집중치료를 받도록 치료체계를 바꿨다"고 설명했다.

정부 발표와 달리 지난 주말에도 약국 등에서 마스크를 구할 수 없는 '마스크 대란'에 대해선 "국민들께 큰 불편과 불만을 드린 마스크에는 수급의 현격한 불일치와 대국민 설명의 부족 같은 문제가 있었다"고 언급했다.

이 위원장은 "이제부터라도 수급 및 유통의 실상과 현실에 맞으면서도 의학에 충실한 위생수칙 등을 국민께 정확히 설명해 드리고 국민의 이해와 동참을 얻어야 한다"며 "더 대담한 대책을 강구해 볼 것을 제안한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 위원장은 대구·경북을 비롯한 전국의 환자와 의료진에 소액 성금을 보내자고 제안했다. 이 위원장은 "성금에 저도 동참하겠다"며 "나눔과 연대로 이 위기의 강을 함께 건너자"고 덧붙였다.

seeit@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