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초·중·고 개학 '최대 2주' 추가 연기 가능성..이르면 오늘 발표

권형진 기자 입력 2020.03.02. 10:44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하면서 교육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신학기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한 바 있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구는 워낙 특수한 상황이라 먼저 (추가 개학 연기를) 결정한 것"이라며 "시·도별로 (개학을 추가 연기)할지 전국적으로 할지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교육부, 추가 개학 연기 검토..2~3일 발표 예정
대구는 2주 추가연기..중대본 "1~2주가 분수령"
뉴스1DB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권형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4000명에 육박하면서 교육부가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신학기 개학을 추가로 연기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2일이나 3일쯤 추가 개학 연기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2일 교육계에 따르면, 교육부는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의 개학을 1~2주 더 늦추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교육부는 지난달 23일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2일에서 9일로 1주일 연기한 바 있다.

하지만 대구지역 확진자가 2000명을 넘어서자 대구시교육청은 지난달 29일 교육부, 보건복지부와 협의를 거쳐 학교 개학을 9일에서 23일로 다시 2주 추가 연기했다. 경북교육청도 같은 날 개학을 추가로 1주 연기하겠다고 교육부에 협의를 요청했다.

대구에 이어 경북교육청도 추가 개학 연기를 요청하자 교육부는 이를 검토하는 한편 다시 한 번 전국 모든 유치원과 학교의 개학을 추가 연기하는 방안을 함께 검토 중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대구는 워낙 특수한 상황이라 먼저 (추가 개학 연기를) 결정한 것"이라며 "시·도별로 (개학을 추가 연기)할지 전국적으로 할지 종합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교육계에서는 대체로 전국 모든 학교의 개학을 추가 연기하는 방안이 유력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전국 단위 개학 연기를 발표하며 교육부는 "앞으로 상황을 고려해 추가적인 개학 연기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개학 연기 결정 이후에도 확진자 증가세가 날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지난달 23일 602명이었던 확진자는 지난 1일 3736명으로 치솟았다. 확진자 일일 증가폭이 지난달 24일 231명에서 25일 144명, 26일 284명, 27일 505명, 28일 571명, 29일 813명으로 연일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1일에는 다소 껶었다고는 하지만 전날보다 586명 증가했다.

교육계에서는 전국 학교의 개학을 1~2주 더 늦추는 방안이 유력할 것으로 보고 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도 전날 중대본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의 전국 확산 가능성은 여전히 상존한다"라며 "앞으로 1~2주가 중요한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내부 검토와 함께 보건복지부, 중대본과 협의를 거쳐 조만간 추가 개학 연기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3일쯤에는 추가 개학 연기를 결정해야 할 것으로 보고 있다"라며 "이르면 오늘인데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jinny@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