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조선일보

민주당 "신천지, 특정 정당 유착 의혹 밝히라" vs 통합당 "조작 묵과 안해"

손덕호 기자 입력 2020.03.03. 11:00 수정 2020.03.03. 11:48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3일 신천지를 향해 "특정 정당과의 유착 관계에 대한 국민적 의혹에 대해서도 명백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했다. 조 의장은 이날 오전 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적당히 덮어두고 갈 일이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정식(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이 3일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책회의·상임위 간사단 연석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인터넷 커뮤니티 등에서는 과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이끌었던 새누리당의 당명이 신천지(新天地)와 유사하다며 양측간의 연관성에 대한 의구심을 제기하는 글들이 돌고 있다. 여현호 청와대 국정홍보비서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통합당과 신천지 연계설'을 보도한 기사를 공유하기도 했다. 또 전날 이만희 신천지 총회장이 기자회견에 박근혜 전 대통령 이름이 적힌 손목시계를 차고 나오면서 네티즌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친분이 있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왔다.

이에 대해 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친여 매체는 끊임 없이 통합당과 신천지를 연관시키고 SNS에선 우리 당과 신천지, 당대표와 신천지의 연관설이 계속 조작돼 확산되고 있다"며 "아무 근거 없이 악의적 보도, 허위사실 유포를 더 이상 묵과하지 않고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했다. 새누리당에서 비상대책위원을 했던 통합당 이준석 최고위원은 전날 "제가 당명 결정에 참여해 잘 아는데, 국민 공모로 (당명이) 들어왔다"며 "(신천지 연관설은) 유언비어처럼 떠도는 낭설"이라고 했다.

이 총회장이 차고 나온 일명 '박근혜 시계'에 대해 전(前) 정부 때 청와대에 근무했던 인사들은 "박 전 대통령 기념시계는 은장시계만 제작했고 이 총회장 시계처럼 날짜창이 있는 시계는 없다"며 "이 총회장 시계는 100% 가짜"라고 했다. 친박(親朴)계 출신 통합당 김진태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에 "현 정권에서 살인죄로 고발당한 사람이 박 전 대통령과 친분을 과시할 이유가 있을까"라며 "오히려 나 이렇게 박근혜와 가깝고, 야당과 유착돼 있다는 걸 알렸으니 나 좀 잘 봐달라는 메시지가 아니었을까"라고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우한 코로나 확산 책임론에 휘말린 이 총회장이 기자회견장에 반팔 와이셔츠를 입고 나와 의도적으로 시계를 노출한 것 아니냐"며 연출설도 제기하고 있다.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