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한겨레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18명만 남아

김일우 입력 2020.03.03. 11:18 수정 2020.03.03. 20:08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1명이 세상을 떠났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신 이아무개 할머니께서 지난 2일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여성가족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모두 240명이다.

이 가운데 현재 살아있는 피해자는 18명뿐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구서 2일 92살 할머니 세상 떠나
대구 중구 ‘희움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외부 모습. 정신대할머니와 함께하는 시민모임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 1명이 세상을 떠났다. 향년 92살. 대구의 ‘위안부’ 생존자는 이제 1명만 남았다.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은 3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이신 이아무개 할머니께서 지난 2일 별세하셨다”고 밝혔다. 이 할머니는 1928년 5월17일 경북 영일군(현 경북 포항시)에서 태어났다. 이후 15살이었던 1944년 공장에 취직시켜준다는 말에 속아 북만주에서 ‘위안부’ 생활을 했다. 이후 해방 뒤에도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하고 북만주에 살다가 2005년 고국 땅을 밟고 대구에서 살았다. 장례는 생전 고인과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진행된다.

여성가족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는 모두 240명이다. 이 가운데 현재 살아있는 피해자는 18명뿐이다. 이들의 평균 나이는 90살이 넘는다.

김일우 기자 cooly@hani.co.kr

포토&TV

    실시간 주요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