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연합뉴스

여 "이만희, 특정정당과 유착 의혹"..'신천지·통합당' 때리기

강병철 입력 2020.03.03. 11:38 수정 2020.03.03. 11:41

더불어민주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신천지 때리기'를 계속하면서 야당의 대여 공세를 정쟁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또 신천지 문제에 야당이 미온적 태도를 보인다고 공세를 편 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코로나 19 확산의 기폭제로 평가된 신천지와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의 연결 가능성을 부각하면서 야당을 몰아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회 '탄핵 청원' 성사에 "정쟁의 장 열어보려는 시도" 비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사태와 관련해 '신천지 때리기'를 계속하면서 야당의 대여 공세를 정쟁이라고 비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민주당은 또 신천지 문제에 야당이 미온적 태도를 보인다고 공세를 편 데서 한걸음 더 나아가 코로나 19 확산의 기폭제로 평가된 신천지와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과의 연결 가능성을 부각하면서 야당을 몰아세웠다.

민주당은 이만희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총회장의 전날 기자회견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 총회장이 고개를 숙이기는 했으나, 방역에 대한 충분한 협조 의지를 보이지 않았다는 게 민주당의 시각이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총회장의 기자회견을 거론한 뒤 "말뿐인 사과와 신뢰성 없는 협조만을 앞세웠다. 신천지는 여전히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면서 신도명단 제출과 코로나19 조사 협조를 요청했다.

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 총회장을 살인죄를 고발한 가운데 이 총회장의 처벌 가능성에 대한 언급도 나왔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에이즈를 감추고 고의로 성관계를 해서 결국 전파했을 때 중상에 해당하는 결과에 대한 책임을 (법원이) 지우기도 했다"면서 "코로나 질병의 위중성이라든지 치사율 등이 감안되기는 하겠지만 특정 범죄(책임)를 지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발언하는 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jeong@yna.co.kr

민주당은 신천지에 야당과의 관계를 밝히라고 공개 요구하기도 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이날 "이 총회장과 신천지 측은 특정 정당과의 유착 관계에 대한 국민적 의혹에 대해 명백한 입장을 표명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이는 이 총회장이 전날 기자회견에서 '박근혜 시계'를 찬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의 모태인 새누리당은 박근혜 정부 당시 여당이었다.

앞서 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인 이낙연 전 총리는 전날 회의에서 "일부 야당 지도자들이 신천지를 비호하는듯한 태도를 취해 많은 국민들에게 우려를 주고 있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민주당은 이날도 통합당에 정치 공세 차원의 정부 비판을 삼갈 것을 요구했다.

같은 맥락에서 국회 사무처에 제출된 '문재인 대통령 탄핵 촉구' 국민동의청원이 성립된 것에도 비판적 입장을 드러냈다.

이재정 대변인은 이 청원과 관련, "다른 곳이 아닌 국회에서, 방역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쟁점이 있는 부분의 시시비비를 국회 안에서 정쟁의 장을 열어보고자 하는 시도로 보이는 것이 안타깝다"고 말했다.

기자회견 하는 신천지 이만희 총회장 (가평=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지난 2일 경기도 가평군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평화의 궁전에서 이만희 총회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utzza@yna.co.kr

soleco@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