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선일보

서울대병원, 대구경북 암·심혈관질환 환자 위한 '위기대응병동' 운영

장윤서 기자 입력 2020. 03. 03. 14:3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4일부터 기존 병상 약 50개를 위기대응병동으로 바꿔 대구·경북에서 수술과 시술이 필요한 환자를 받아 치료하기로 했다./서울대병원 제공

서울대병원은 대구·경북 지역에서 암, 심혈관계질환 등으로 투병 중인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병상 52개를 ‘위기대응병동’으로 운영한다고 3일 밝혔다.

대구·경북 지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집중 발생하면서 암이나 심혈관계질환 등을 앓는 일반 환자들이 의료기관 부족으로 소외되고 있는 데 따른 조치다.

위기대응병동에서는 대구·경북에서 수술과 시술이 필요한 환자를 받아 치료하게 된다.

10병상은 위기대응중환자실, 22병상은 외과계 위기대응병동으로 4일부터 운영한다. 이 외의 나머지 20병상은 내과계위기대응병동으로 9일부터 선별된 환자를 받아 치료한다.

서울대병원은 이를 위해 기존 진료량을 30% 감축, 의료진과 병실을 확보했다. 또 지난 주말 기존 병실 리모델링을 마쳤다.

정승용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은 "대학병원 본연의 역할은 중증 희귀난치질환 치료"라면서 "감염병으로 인한 위기상황은 맞지만 정작 치료가 급한 환자를 외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