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安측 "방호복 하루 4시간 녹초가 된다..음해 단죄해 달라"

이호승 기자 입력 2020.03.03. 14:39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지원 봉사활동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악의적인 소문과 관련, 안 대표 측은 "음해하는 그 분들은 국민께서 직접 단죄하고 처벌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대표 측은 "아침 10시께 동산병원으로 출근, 환자 특이사항 등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방호복을 입고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동으로 간다"며 "공중보건의나 자원봉사 의사들은 하루 1번 방호복을 입고 병동으로 가 진료하는 경우가 많은데, 안 대표와 부인 김미경 교수는 오전·오후 하루 2회 방호복을 입고 오전에는 검체 채취, 오후에는 문진을 한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환자 근처에도 가지 않는다'는 악성 루머에 경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3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대구 중구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을 찾아 의료봉사를 위해 레벨D 보호복을 입고 병동으로 들어가고 있다. 이날 안 대표는 격리병실 진료시 공기를 공급받을 수 있는 전동식호흡보호구(PAPR)을 부착한 모습이다. 2020.3.3/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계명대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지원 봉사활동 중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악의적인 소문과 관련, 안 대표 측은 "음해하는 그 분들은 국민께서 직접 단죄하고 처벌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안 대표 측은 3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일부 온라인 사이트에는 (안 대표가) '환자 근처에도 가지 않는다' 등 사실관계를 왜곡하며 공격을 일삼는 분들이 있다"며 "현장에서는 국민의 생명·안전의 저지선을 지켜내기 위한 민간자원봉사자들이 사투에 가까운 노력을 하고 있다. 안타깝다"고 지적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이날부터 계명대 지인이 전한 말이라며 안 대표가 환자 근처에도 가지 않고 병원 관계자와 이야기만 하고 있으며, 수술복이 땀에 젖은 것은 방호복을 입어서라는 악성 루머가 퍼지고 있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되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 대한 악성 루머. © 뉴스1

안 대표 측은 "자신의 위험을 무릅쓰고 현장에서 의료활동을 하는 모든 분들에게 깊은 감동도 받고 박수도 보내고 싶다"며 "오늘 새벽 동산병원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였던 29번째 희생자가 나왔다. 더 안타까운 희생자가 발생하지 않도록 기원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의 의료지원 봉사활동에 대해서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안 대표 측은 "아침 10시께 동산병원으로 출근, 환자 특이사항 등에 대한 오리엔테이션을 받은 뒤 방호복을 입고 코로나19 확진환자들이 입원해 있는 병동으로 간다"며 "공중보건의나 자원봉사 의사들은 하루 1번 방호복을 입고 병동으로 가 진료하는 경우가 많은데, 안 대표와 부인 김미경 교수는 오전·오후 하루 2회 방호복을 입고 오전에는 검체 채취, 오후에는 문진을 한다"고 밝혔다.

안 대표 측은 "방호복을 입고 한번 방문 때 머물 수 있는 시간은 2시간 정도로 다른 의사들도 마찬가지"라며 "여러 병실을 오가며 검체 채취, 문진을 하기 때문에 땀을 많이 흘려 탈수와 체력 소모가 극심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회진 후 샤워를 하고 책임자에게 환자 상태를 보고한 뒤 후속 대응을 논의해야 한 타임을 마치는데 안 대표는 점심 휴식 후 한 타임을 더 진행해 17시 30분께 병원에서 나온다"며 "방호복을 입고 하루 4시간 일을 하면 녹초가 되기 때문에 퇴근 후에는 모텔로 이동해 일찍 잠을 청하게 된다"고 밝혔다.

안 대표의 의사면허에 대해서는 "의료업 종사자가 아닌 사람은 3년마다 면허신고를 할 필요가 없지만, 그렇다고 의사협회 등록이 말소되는 것은 아니다"며 "의료법상 의사면허 정지 또는 취소가 아니면 의사면허는 유지된다"고 설명했다.

안 대표 측은 "의사면서의 효력정지·자격정지 처분을 받지 않는 이상 의사면허 효력은 유지되고 의사면서 소지자가 의료 봉사를 하는 것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yos547@news1.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