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뉴시스

日언론 "韓은 하루 1만5000건 검사..日은 코로나19 사각지대"

김예진 입력 2020. 03. 05. 14:29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은 드라이브 스루 검사도"
"日, 엄격한 조치 피한 배경엔 中배려·도쿄올림픽"
[도쿄=AP/뉴시스]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달 29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3.03.

[서울=뉴시스] 김예진 기자 = 일본 언론이 자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 한국 등 아시아와 비교하며 비판했다.

5일 니혼게이자이 신문의 미네기시 히로시(峯岸博)편집위원은 "신종 코로나 위기관리, 일본은 사각(死角) 아시아는 과거를 교훈으로"라는 기사에서 코로나19와 관련 "2019년 말 중국 우한(武漢)에서 발생한 후 일본의 대응이 늦어졌다는 것은 부정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부상한 위기관리 사각(지대)을 없애기 위해 대책 재구축을 서둘러야 한다"고 꼬집었다.

일본 정부는 최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국가가 '긴급사태 선언'을 가능하게 하는 특볍조치법 입법 절차를 서두르고 있다. 특볍조치법에 따라 정부는 이벤트, 외출 등 자제를 더욱 강력 요청할 수 있게 된다.

이를 두고 신문은 "그러나 아시아에서는 더 빠른 단계에서 감염 확대 방지를 위해 손을 쓴 국가도 적지 않다"고 비판했다. 일본 정부의 대응이 한 발 늦었다는 지적이다.

닛케이는 싱가포르는 이미 1월 말 중국인의 입국 등을 금지했으며 오는 4일부터는 공항과 국경에서 발열·호흡기질환 증상이 있는 경우 코로나19 검사를 강제로 실시한다고 소개했다.

대만도 지난 1월 15일 코로나19를 지정감염증으로 지정하고 2월 6일부터는 중국 본토 주민 입국을 원칙적으로 거부하는 조치를 취했다.

특히 신문은 "한국은 하루 1만 5000건의 검사가 가능한 태세를 펼치고 있다. '감염 사례를 조금이라도 빨리 찾아내면 감염증 회복에 도움이 되며, 감염 확산을 차단하는 효과도 있다(중앙방역대책본부)'는 판단 아래 4일 시점 총 13만명을 넘는 검사를 실시했다"고 전했다.

이어 "싱가포르와 한국은 휴대전화 사용 내역을 추적하는 등 감염자와 밀접 접촉한 사람을 파악할 정도로 철저하다"고 평가했다.

닛케이는 해당 국가들의 공통점은 "사스(SARS.급성중증호흡기증후군)나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에서의 반성(점)을 살렸다는 것이다"고 분석했다.

신문은 한국은 메르스 사태 후 관련 검사를 실시할 수 있는 장소를 대폭 확대했으며 검사 시간도 단축했다고 소개했다.

특히 한국에서는 "지방자치단체가 도입한 드라이브 스루 형태의 검사소에서는 (자동차) 창문 너머로 검체를 채취해 몇 분 안에 (검사가) 끝난다"고 소개했다.

[청주=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 드라이브 스루. (사진=청주시 제공) photo@newsis.com

싱가포르는 2003년 감염증법을 개정해 검역 등 명령에 따르지 않을 경우 1만 싱가포르 달러의 벌금을 부과하거나 최소 6개월 이내 금고형에 처한다.

신문은 한국과 대만이 북한, 중국과 대치하고 있어 평소 위기를 이웃처럼 여겼기 때문에 "정부가 (명령을) 상의하달하기 쉬운 정치체제가 됐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스피드 있는 의사결정이 요구되고 있는 이유도 있다"고 덧붙였다.

다만 "엄격한 조치는 경제 둔화를 부를 리스크도 있다. 감염자 수가 5000명을 돌파한 한국에서는 마스크 부족과 중국에서 입국 전면 금지를 하지 않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고 있다"고 전했다.

신문은 일본에 대해서는 "일본의 경우 2009년 신형 인플루엔자 유행시 교훈이 각국과는 반대 방향으로 작용했다는 지적이 있다"고 꼬집었다. "경증자가 외래 진료가 몰리며 의료현장에 혼란이 생기면, 원래 우선시 되어야할 중증화 위험이 있는 환자에 대한 의료(조치) 지장이 생길 것이라는 우려가 강해졌다"고 설명했다.

다른 국가들이 경증 환자와 무증상 환자에 대해서도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하는 반면 일본은 코로나19 검사를 매우 적게 실시한 점을 지적한 것이다.

신문은 일본 정보의 대응 배경에는 "경제와 관광에 대한 의존도가 높은 중국에 대한 배려와 올 여름 도쿄올림픽·패럴림픽에 미치는 영향도, 엄격한 조치를 피하려는 배경에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닛케이는 보이지 않는 적과의 싸움은 감염증 대책에서 그치지 않는다면서 일본 정부와 여야의 노력이 요구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i27@newsis.com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