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연합뉴스

일본, 한국인 입국제한 강화..아베 "2주간 지정장소 대기"(종합)

이세원 입력 2020.03.05. 20:07 수정 2020.03.05. 21:3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한국인 등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국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중국에서 온 입국자에게도 적용..이미 발급한 비자 효력도 정지
한국·중국서 일본 오는 항공편 나리타·간사이 공항으로 제한
입국 금지 지역도 추가 방침..9일 0시부터 일단 3월말까지 적용
회의하는 아베 신조 일본 총리 (도쿄 교도=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5일 오후 일본 총리관저에서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3.5

(도쿄=연합뉴스) 김호준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 정부는 한국인 등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한층 강화하기로 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이나 중국에서 일본으로 온 입국자에 대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도록 요청할 것이라고 NHK가 5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이날 오후 열린 코로나19 대책본부 회의에서 "중국·한국으로부터의 입국자에 대해 검역소장이 지정한 장소에서 2주간 대기하고 국내 대중교통을 사용하지 말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은 전했다.

아베 총리는 이같은 대기 조치를 9일 0시부터 시작하며 우선 이달 말까지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언급한 '대기'가 검역법에 따른 '격리' 조치에 해당하는 것인지 이보다 느슨한 다른 조치인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한국 정부 역시 이와 관련해 외교 경로로 일본 측의 설명을 들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이란에 대해서는 입국을 거부할 지역을 일부 추가하겠다는 뜻도 밝혔다.

한국의 경우는 경상북도 일부 지역이 대상으로 추가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 정부는 지난달 27일부터 2주 이내에 대구와 경북 청도에 체류한 이력이 있는 외국인에 대해 입국을 거부하고 있다.

결국 한국에서 일본으로 입국하는 이들에 대한 제한 조치를 대폭 강화하는 조치를 단행하는 셈이다.

아베 총리는 한국과 중국인에 이미 발행한 일본 입국 비자(사증)의 효력도 정지할 뜻을 함께 밝혔다.

아울러 한국과 중국에서 일본으로 오는 항공편의 경우 수도권 관문인 나리타(成田)공항과 서일본 관문인 오사카(大阪) 소재 간사이(關西) 공항으로 한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일본 정부는 한국과 중국에서 선박을 이용해 일본으로 여객을 운송하는 행위도 정지하도록 요구할 방침이다.

입국 자체를 제한하는 외에 교통편을 제한해 왕래를 줄이겠다는 구상으로 보인다.

sewonlee@yna.co.kr

포토&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