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확진 6088명 중 경증환자 80%.. 하루에만 47명 완치됐다

강국진 입력 2020.03.06. 05:06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환자가 6000명을 넘어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기준 코로나19 누적환자는 6088명이고, 사망 42명, 격리해제(완치) 88명이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하루 확진자 400명대로.. 증가세 둔화

[서울신문]산소치료 중증 23명·기계호흡 위중 26명
중증환자 대부분이 고령층·기저질환자
전문가 “과도한 불안감 갖지 말아야”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환자가 6000명을 넘어섰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5일 오후 기준 코로나19 누적환자는 6088명이고, 사망 42명, 격리해제(완치) 88명이 됐다. 일반인들이 보기에는 몇 주 사이에 수천명이 늘어나 불안한 상황으로 보일 수 있지만 감염병 전문가들은 환자들이 얼마나 위중한지, 완치된 환자가 얼마나 되는지, 전반적인 환자 발생 추세가 어떻게 되는지 등에 주목하며 “과도한 불안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고 강조한다.

감염병 전문가들에 따르면 전체 환자 가운데 80%는 가벼운 발열, 피로, 인후통 등 경미한 증상을 보이는 ‘경증’이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입원 중인 환자 가운데 중증이거나 위중한 환자는 이날 기준으로 49명이다. 이 중 23명이 38.5도 이상의 발열이 있거나 산소 치료를 받는 중증환자이고, 26명은 자가 호흡이 안 돼 기계호흡에 의존하고 있는 위중환자들이다.

중증환자 대부분은 65세 이상 고령층이거나 당뇨 등 각종 만성질환이 있는 기저질환자다. 의료계에서는 중국 사례와 국내 환자의 역학적 특성을 분석했을 때 환자 약 80%가 경증, 16%가 중증, 4%가 위중 양상을 보이고 있다고 분석했다. 오명돈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 위원장은 “대부분의 경우 문제 없이 회복되고, 사망률은 1% 미만”이라고 말했다. 사망자의 대다수도 기저질환자다.

이날 완치돼 격리해제된 환자가 47명으로 대폭 늘어난 것도 눈여겨볼 대목이다. 전날 7명에 이어 하루 최대 증가다. 바이러스 검사를 받지 않아도 발병일로부터 3주가 지나면 격리해제될 수 있도록 중앙방역대책본부가 최근 지침을 바꾼 것도 영향을 미쳤다.

이미 신규 확진환자는 지난 2일 686명, 3일 600명, 4일 516명, 5일 467명으로 감소 추세다. 특히 지난달 16일 신천지 대구교회 예배에 참석했던 감염자들이 14일간의 잠복기를 지나면서 이제 격리해제 단계에 들어서고 있다는 것은 앞으로 확진환자가 꾸준히 줄어들 수 있음을 의미한다. 신천지 환자들은 이미 나올 만큼 나온 셈이다.

신천지 신도들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 단계에 들어서면서 검사 대상 인원도 4일 2만 8414명, 5일 2만 1810명으로 이틀 연속 줄었다. 신천지 신도 전수조사는 99% 마쳤고, 이 중 유증상자를 대상으로 한 진단검사 역시 절반가량 완료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대구·경북을 빼면 유증상자 신도들의 양성률이 1.7%인 것을 감안할 때 이들의 추가 집단감염 가능성이 낮아질 수 있다고 본다.

최원석 고려대 안산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신천지 이후 집단감염이 소규모로 계속 발생하고 감염경로가 불분명한 환자도 여럿이다. 좀더 지켜봐야 한다”면서 “불안한 사람들에게 불안해하지 말라고 말한다고 불안이 줄어드는 건 아니다. 하지만 전체 확진환자 규모와 사망자 증가에 따른 과도한 공포심도 금물이다. 다 같이 힘을 모아 이 시기를 견뎌내자는 마음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강국진 기자 betulo@seoul.co.kr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48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