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곽상도 "청와대, 지난 1월 마스크 1만 장 구매한 것으로 추정"

이경태,류승연 입력 2020.03.06. 12:21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중구남구)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 발생 전 청와대에서 1만 개 이상의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이 1월 28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과 달리) 정세균 총리는 2.13일 신촌 시장에서 마스크를 안 껴도 된다고 했고 손혜원 의원 등 정부여권인사들도 맞장구를 쳤다"면서 "(정 총리 등의) 이 말을 국민들은 전국 수요를 감당할 정도로 마스크 수량이 여유있는 줄 알았고, 또 총리 등이 나서 마스크 안 해도 된다고 하니 굳이 마스크 준비할 생각도 못한 채 확진자 폭등사태를 맞게 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국민들에게 사전언질 없이 대량구매해 사실상 뒤통수 친 것" 공세 펼쳐

[오마이뉴스 글:이경태, 글:류승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자료사진)
ⓒ 남소연
  
곽상도 미래통합당 의원(대구 중구남구)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마스크 대란' 발생 전 청와대에서 1만 개 이상의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했다. 국민들이 마스크를 쉽게 구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현 상황과 달리, 청와대는 사전준비를 통해 자신들의 안전만 챙겼다는 공세다.

그는 6일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자료를 검토했더니, 문재인 대통령은 국내 코로나 발병 초기인 1월 28일부터 공식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기 시작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공식일정에서 10여 차례 이상 마스크를 착용하고 다녔다"면서 이 같은 주장을 펼쳤다.

곽 의원은 구체적으로 "청와대가 마스크를 언제부터 구매했는지 확인해봤더니 지난 1월 마스크를 포함해 손소독제, 체옥측정기 등을 910만 원 어치 구매했다고 한다"며 "(청와대에서) 마스크 구매 수량에 대해서는 공개를 거부했지만 당시 (마스크 등의) 시세를 감안하면 대략 1만 개 이상 구매한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청와대는 일찌감치 조용히 마스크를 구비한 것으로 볼 수밖에 없다"며 "만약 청와대가 이때(1월)부터 각 부처별로 마스크를 준비시켰거나 국민들에게 마스크 준비 권유만 했더라도 지금과 같은 마스크 대란은 없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국민들에게 이런 언질을 주지 않고 청와대만 내밀하게 마스크를 대량 구매한 것이라면 청와대가 국민에게 뒤통수를 친 거나 마찬가지"라고도 비판했다.

곽 의원은 "(문 대통령이 1월 28일부터 마스크를 착용했던 것과 달리) 정세균 총리는 2.13일 신촌 시장에서 마스크를 안 껴도 된다고 했고 손혜원 의원 등 정부여권인사들도 맞장구를 쳤다"면서 "(정 총리 등의) 이 말을 국민들은 전국 수요를 감당할 정도로 마스크 수량이 여유있는 줄 알았고, 또 총리 등이 나서 마스크 안 해도 된다고 하니 굳이 마스크 준비할 생각도 못한 채 확진자 폭등사태를 맞게 된 것"이라고도 주장했다.

참고로, 당시 정 총리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신촌 명물거리의 상인들을 격려한 바 있다. 총리실은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과도한 불안감이 조정될 수 있다는 고려 아래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 등이 마스크 착용 강조하지 않았다? 사실은...

다만, 정부·여당이 코로나19 사태 초기 마스크 착용 등을 강조하지 않았다는 곽 의원의 주장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코로나19 첫 국내 확진자 발생으로 감염병 위기경보 수준을 '주의' 단계로 상향한 지난 1월 20일 "기침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는 국민 감염 예방 행동 수칙을 밝혔다.

정 총리는 지난 2월 2일 코로나19 대응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마스크 품귀 현상을 거론하면서 "식약처 등 관계부처는 마스크·손세정제 등 위생용품 수급이 차질없이 이뤄지고 있음을 국민께 설명하고 수급상황을 점검해 국민이 안심할 수 있게 해달라"고 주문한 바 있다. 문 대통령도 지난 2월 3일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면서 "자영업자와 관광업 등 신종 코로나로 인해 직접 피해를 입는 지원대책과 취약계층 마스크와 손세정제 지원에도 만전을 기하길 바란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청와대 측은 '마스크 구매 수량 등을 알려 달라'는 곽 의원 측의 요구에 "청와대는 24시간 경호구역에 해당해 물품납품 등을 나타내는 계약의 세부내역은 대통령의 경호 및 안전, 청와대 보안 관리 등 주요 보안 사항에 해당해 전체 규모에 한해서만 공개한다"는 답변자료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