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합뉴스

청도요양병원 80대, 사망 전 4차례 검사 음성..사망 후 양성

이승형 입력 2020. 03. 06. 14:04

기사 도구 모음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 입원해있다가 숨진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여성은 사망 전 4차례 검사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길 경북도 보건정책과장은 "요양병원이 코로나19가 집단발병한 대남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정신병동과 통로가 연결돼 있다. 이전에 음성으로 나왔으나 사망 뒤 다시 검사했다. 숨지기 전 검사에서 가검물이 제대로 채취 안 됐을 수도 있고 검사 결과 양성과 음성 경계 구간으로 애매모호할 때는 연속적으로 검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북도 "사망 전 검사때 가검물이 제대로 채취 안 됐을 수도"
고글 착용 서로 돕는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6일 오전 대구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거점병원인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의료진이 음압병동으로 들어가기에 앞서 서로 도와가며 보호구를 착용하고 있다. 2020.3.6 utzza@yna.co.kr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 입원해있다가 숨진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80대 여성은 사망 전 4차례 검사에 모두 음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청도군립노인요양병원에 입원 중이던 86세 여성이 지난 4일 폐렴으로 숨졌다.

이 여성은 폐렴 증상으로 지난달 21일 코로나19 1차 검사를 받은 결과 음성으로 나왔다.

이후 발열 등 증상이 있어 같은 달 23일과 27일, 3월 2일 세 차례 더 검사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지난해 3월부터 입원한 이 여성이 지난 4일 폐렴으로 숨지자 5∼6차 검사를 했고 그 결과 모두 양성으로 나왔다.

이 여성은 지병으로 치매를 앓았으며 사망 후 확진 환자로 분류됐다.

김영길 경북도 보건정책과장은 "요양병원이 코로나19가 집단발병한 대남병원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정신병동과 통로가 연결돼 있다. 이전에 음성으로 나왔으나 사망 뒤 다시 검사했다. 숨지기 전 검사에서 가검물이 제대로 채취 안 됐을 수도 있고 검사 결과 양성과 음성 경계 구간으로 애매모호할 때는 연속적으로 검사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이곳이 대남병원과 연결된 곳이라 역학조사를 위해 검사를 계속한 것으로 안다"며 "요양병원에서 추가 확진자나 의심 증상을 보이는 사람은 지금까지 없다"고 말했다.

보건당국은 발생 경위와 접촉자 등 역학조사를 하고 있다.

'모두를 위한 투명 가림판'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6일 대구시 수성구의 한 약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고자 투명한 가림판이 설치돼 있다. 2020.3.6 mtkht@yna.co.kr

haru@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