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번엔 중국이..한국에 마스크 110만장·방호복 1만벌 지원(종합)

이정진 입력 2020.03.07. 15:52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한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 대사는 김 차관보와의 면담에서 "중한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이고, 코로나 19 대응 과정에서 한국 측이 중국 측에 보내준 지지와 도움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중국의 지원물자가 한국 정부와 국민이 코로나19 사태를 대응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주한중국대사, 어제 외교부 찾아 지원계획 전달.."중국과 한국은 우호적 이웃"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한국에 마스크와 방호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주한 중국대사관은 7일 "어제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김건 외교부 차관보를 만나 중국정부 차원의 지원 계획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싱 대사는 중국이 'N95' 마스크 10만 장, 의료용 외과 마스크 100만 장, 의료용 방호복 1만 벌 등을 지원할 계획이며, 필요하다면 5만 명분의 진단 키트도 지원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고 대사관 측은 설명했다.

주한 중국대사관에 따르면, 싱 대사는 김 차관보와의 면담에서 "중한 양국은 우호적인 가까운 이웃이고, 코로나 19 대응 과정에서 한국 측이 중국 측에 보내준 지지와 도움을 감사하게 생각한다"면서 중국의 지원물자가 한국 정부와 국민이 코로나19 사태를 대응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 측은 한국 측과 함께 양국 정상의 중요한 합의 사항을 잘 이행하고 서로 도와주며 협력을 강화해 중한 전략적 협력동반자 관계를 더 높은 수준으로 이끌어나갈 용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 차관보는 "한국 국민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중국 측에서 따뜻한 온정과 지지를 보내준데 대하여 사의를 표한다"면서 "한중 양국이 서로 도와주면서 반드시 코로나19와의 전쟁에서 조속히 승리할 것을 믿는다"고 했다고 대사관 측은 전했다.

앞서 한국은 중국의 코로나19 확산 상황이 훨씬 심하던 지난 1월30일 500만달러 규모의 대중국 지원계획을 발표하고 안면보호구와 마스크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악수하는 외교부 차관보와 신임 주한중국대사 지난 2월 6일 외교부 청사에서 김건 외교부 차관보(왼쪽)와 싱하이밍 신임 주한중국대사가 악수하는 모습.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ransil@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09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