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대형교회 70% 내일 '온라인 주일예배'..예배당 고수 15%

양정우 입력 2020.03.07. 16:33

정부와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종교집회 자제를 요청한 가운데 일요일인 8일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곳이 전체 70%를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한기언)이 7일까지 사흘간 국내 주요 개신교단에 속한 대형교회 340곳의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8일 주일예배 형태를 파악한 결과, 이 중 240곳(70.5%)이 교회당에서 봤던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국기독교언론포럼, 전국 대형교회 340곳 조사
5.9%는 예배축소·임직자만 참석.."다음주 많은 교회서 예배 재개할 수도"
신도 7명 코로나19 감염된 생명샘교회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나오며 신도 7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망포2동 생명샘교회 모습. 2020.3.4 xanadu@yna.co.kr

(서울=연합뉴스) 양정우 기자 = 정부와 국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종교집회 자제를 요청한 가운데 일요일인 8일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곳이 전체 70%를 넘는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기독교언론포럼(한기언)이 7일까지 사흘간 국내 주요 개신교단에 속한 대형교회 340곳의 홈페이지 공지를 통해 8일 주일예배 형태를 파악한 결과, 이 중 240곳(70.5%)이 교회당에서 봤던 예배를 온라인으로 전환한 것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50곳(14.7%)은 코로나 사태와 상관없이 평소처럼 교회당에서 주일예배를 올릴 예정이라고 알렸다.

다른 20곳(5.9%)은 교회당에서 보던 주일예배 횟수를 축소하거나 목사, 장로, 권사 등 임직자만 예배를 보는 경우, 온라인 예배를 권하나 신도가 교회당 예배에 오면 참석을 안 막는 경우였다.

이런 교회들까지 종전처럼 교회당 예배를 올리는 것으로 간주하면 그 비율은 전체 20.6%까지 늘어난다.

다른 나머지 30곳(8.8%)은 8일 예배를 어떻게 할지 공지하지 않거나, 입장을 확정하지 않았다.

교단별로는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소속 교회 105곳 중 11곳(10.4%)이, 예장 합동 소속 교회 103곳의 13곳(12.6%), 기독교대한감리회(감리) 소속 101곳 중 17곳(16.8%)이 교회당 예배를 유지했다.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와 기독교대한성결교회(기성) 등 기타 7개 교단에 속한 교회 31곳 중 9곳(29.0%)이 교회당 예배를 고수했다.

한기언 관계자는 "내일 주일예배를 보는 곳에서는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사용 등 방역 활동을 한 뒤 예배에 들어가도록 하고, 예배 중에도 마스크를 착용한 채 참여하도록 하는 등 예방 활동을 강조하지만 걱정스럽기는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어 "지난주나 이번 주까지는 교회를 폐쇄하거나 예배를 중단하는 경우가 많은 편이지만 다음 주에는 예배를 재개할 곳이 많을 수도 있을 거 같다"고 전망했다.

eddie@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8:4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