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신천지 신도 집단 거주지 '10곳' 더 있다"

이상원 입력 2020.03.07. 20:13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데스크] ◀ 앵커 ▶

그런데 이런 신천지 교인들의 집단 거주지가 대구에만 열 개가 더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이곳들에서 확진환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는 겁니다.

방역당국은 이곳들에 대한 조사를 통해 신천지 교인들 간의 전파력이 왜 이토록 높은지, 실마리를 풀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상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리포트 ▶

지금까지 확진 판정된 한마음아파트 입주민은 46명.

모두 신천지 교인으로, 교인이 아닌 일반 입주민 가운덴 확진환자가 없습니다.

방역 당국은 교인들이 단순히 아파트에서 거주만 한 게 아니라, 상당히 밀접한 활동을 벌였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종연/대구시 감염병관리단 부단장] "아파트 밖을 벗어난 것으로 의심하긴 어렵지만, 아파트 내부에서 신천지 교인들 사이에 어떤 접촉이 있었지 않았나를 의심하고 있습니다."

신천지 교인들의 집단 거주가, 강력한 전파의 통로가 될 수 있다는 겁니다.

대구의 확진환자 5천여 명 가운데 신천지 신도나 관련자는 3천 700여 명.

대구시는, 한마음아파트 사례를 더 들여다보면, 신천지 교인들의 거주 행태와 활동 방식, 그리고 거기서 비롯된 높은 감염률의 원인이 파악될 수 있을 걸로 보고 있습니다.

문제는 이런 집단 거주지가 한마음아파트 한 곳 만이 아니라는 점.

대구시는 신천지 신도들이 집단으로 거주하는 시설을 확인하고 있으며, 의심되는 곳을 열군데 정도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김재동/대구시 보건복지국장] "신천지 교인 중에서 한 건물에 확진자가 3명 이상, 5명까지 나타나는 게 10곳 가까이 의심스러운 곳이 된다… 그 주소에 가서 연립주택인지, 아파트인지, 아니면 상가건물인지 이런 걸 확인해봐야 된다."

이같은 집단거주지를 조사하다 보면, 그동안 검사에 비협조적이던 신천지 교인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도 있습니다.

대구시는 신천지 집단 거주지로 조사를 확대하는 한편, 시민들에게도 신천지 교인들이 여럿 사는 곳에 대해 제보를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이상원입니다.

(영상취재 : 이승준(대구))

이상원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

    실시간 주요이슈

    2020.06.01. 17:43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