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뉴스1

신규 확진자 11일만에 400명 아래로..367명 늘어 총 7134명(종합)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서영빈 기자 입력 2020.03.08. 10:43 수정 2020.03.08. 16:15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총 713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0시 기준 대비 367명이 증가했고, 통계가 마지막으로 발표된 전일 오후 4시보다는 93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367명은 0시 기준 일일 증가치로 따졌을 때 전날(7일 0시 기준 발표) 483명보다 100명 이상 감소했다.

7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 12명이 추가로 격리해제되면서 총 완치자 수는 130명으로 증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8일 0시 기준, 전날 0시보다 367명 증가..전날 오후 4시보단 93명 증가
총 사망자 50명 중 대구가 35명, 완치 12명 늘어 총 130명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서울=뉴스1) 이영성 기자,음상준 기자,김태환 기자,서영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방역대책본부는 8일 0시 기준 확진자가 총 7134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전날 0시 기준 대비 367명이 증가했고, 통계가 마지막으로 발표된 전일 오후 4시보다는 93명이 추가됐다.

신규 확진자 367명은 0시 기준 일일 증가치로 따졌을 때 전날(7일 0시 기준 발표) 483명보다 100명 이상 감소했다. 최대 증가폭은 909명을 기록했던 지난 2월29일이다. 이후 지난 2일에는 686명, 3일 600명, 4일 516명, 5일 438명으로 감소 혹은 횡보를 보이다 이번에 순증 규모가 300명대로 크게 떨어졌다. 400명 아래로 감소한 것은 지난달 26일 253명 이후 11일만이다.

신규 확진자 대부분 대구와 경북지역에서 발생했다. 정부는 신천지 대구교회 유증상 신도들에 대한 검사를 모두 마친 상태다. 다만 지난 7일 대구 한마음아파트에서 확진판정을 받은 거주민 46명이 모두 신천지 신도인 것으로 나타나면서 곳곳마다 추가 잔불이 꺼지지 않고 있다. 대구의 일반시민 확진자도 늘고 있어 정부도 시민에 대한 '코로나19' 검사를 서둘러 확대하고 있다.

아울러 전국적으로 경북 경산, 봉화 등 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집단 감염 사례가 늘고 있어, 정부가 차단 방역에 나선 상황이다. 정부는 오는 11~12일 전국 요양병원에 대한 코로나19 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하루새 늘어난 확진자 367명을 신고 지역별로 보면 대구가 297명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북 32명, 서울 12명, 경기 11명, 충남 6명, 충북 4명, 부산 1명, 울산 1명, 세종 1명, 강원 1명, 경남 1명 순이었다.

전체 누적 확진자 7134명의 지역은 대구 5381명, 경북 1081명, 경기 141명, 서울 120명, 충남 98명, 부산 97명, 경남 83명, 강원 27명, 충북 24명, 울산 24명, 대전 18명, 광주 13명, 인천 9명, 전북 7명, 전남 4명, 제주 4명, 세종 3명 등이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총 50명이다. 7일 0시 기준으로 확진자 12명이 추가로 격리해제되면서 총 완치자 수는 130명으로 증가했다.

한편 이날 0시 누적 의심(의사)환자 수는 18만1384명이며, 그중 16만2008명이 음성 판정을 받고 격리를 해제했다. 검사를 진행 중인 사람은 1만9376명이다.

© News1 이은현 디자이너

lys@news1.kr

포토&TV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