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조선비즈

마스크업체 이덴트 생산 중단 결정은 조달청 주문 수량 표시 실수 탓

심민관 기자 입력 2020.03.08. 12:17 수정 2020.03.08. 12:29

최근 정부의 공적 마스크 물량 확대 정책에 반발해 생산중단을 선언한 치과용 마스크 제조사 이덴트의 결정이 정부의 실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지난 5일 이덴트는 조달청이 마스크 생산원가의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함께 하루 생산량의 10배에 이르는 수량 계약을 요구했다며 마스크 생산중단을 결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최근 정부의 공적 마스크 물량 확대 정책에 반발해 생산중단을 선언한 치과용 마스크 제조사 이덴트의 결정이 정부의 실수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조달청은 지난 6일 "이덴트 측과 계약내용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안내가 미비했다"면서 "이 업체가 생산 중단을 선언한 후 확인 과정에서 주문 수량 표시에 ‘0’이 하나 더 붙어 10배로 표기된 착오가 발생했음을 발견했다"며 유감을 표했다. 이어 앞으로 이덴트와는 계약이 원만히 체결되도록 적극 협의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지난 5일 이덴트는 조달청이 마스크 생산원가의 50% 정도만 인정해 주겠다는 통보와 함께 하루 생산량의 10배에 이르는 수량 계약을 요구했다며 마스크 생산중단을 결정했다. 조달청은 이덴트 측에 치과용 마스크 1장당 110원~120원에 공급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덴트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발생 이후 하루 생산량을 1만장에서 1만 4400장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인원을 1명 더 늘렸고 매일 2시간 연장근로와 주말 연장근무까지 했다"며 마스크 값은 올리지 않았고 부르는 대로 돈을 주겠다는 중국에도 팔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덴트 측은 자사 온라인 쇼핑몰 홈페이지에 마스크가 ‘일시품절’된 상태라고 공지를 띄웠다. 수술용 마스크는 6일부터 시행된 정부의 마스크 긴급수급조치에 따라 6월 30일까지 온라인 판매가 잠정중단이라고 밝힌 상태다.

업계에 따르면 정부의 공적 마스크 물량 확대 정책에 협조를 하기 위해 마스크 제조사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스크 제조사들은 하루 생산량의 80%로 정부 공급 물량이 늘면서 기존 계약을 취소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하지만 정부는 어떠한 보상책도 내놓지 않고 있다.

마스크 출고가가 비싼 일부 중소형 제조사들의 경우 정부가 제시한 매입 가격이 낮아 마진이 급격히 줄었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인건비가 1.5배 비싼 야간과 주말 조업을 중단해서 출고가를 낮추려는 업체들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조달청은 공적 마스크 매입 가격을 100원 정도 높일 계획이다. 또, 현재 전체 계약대상 마스크 생산업체(133개) 중 128개사와 계약을 완료한 상태라며 현장의 어려움을 해결해 안정적인 마스크 공급이 가능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포토&TV